안일한 축산행정
안일한 축산행정
  • 신동헌
  • 승인 2000.09.0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소 기립불능증」이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어 축산농가들이 공포에 떨고있다. 정부 검역당국은 역학조사 결과 『전염병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을뿐 정확한 발병원인과 대책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어 가축질병에 대한 대응체제에 허점을 드러냈다.

현재까지 이 질병에 걸린 소는 경기, 강원, 충남·북, 전북, 경북 등 6개도, 3백30여개 농가의 젖소와 한우 등 4백60여마리인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이에 국립수사과학연구원은 이 질병의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14가지 전염병 검사를 실시했으나 전혀 반응이 나타나지 않자 막연하게 전염병에 의한 것은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다. 그러나 축산농가들은 이러한 병인분석을 믿으려 하지 않고 있다.

축산당국은 예년도 이 질병이 종종 발생한 적이 있다며 방심하고 있다가 축산농가들로부터 과거의 다리마비 증상과는 다르다는 신고가 잇따르자 뒤늦게 역학조사에 나서는등 초기대응에 허술함을 보였기 때문이다. 또 방역당국은 앉은뱅이 소의 증상이 구제역과는 달리 전염성이 없기때문에 도축해 고기를 먹어도 인체에 해가 없다고 밝혔으나 이는 성급한 판단인 것 같다.

발병원인이 아직 정확하게 규명되지 않은 상태에서 고기를 잘못 먹었다가 예기치 못한 해가 발생할 수도 있다. 따라서 정부는 이 질병에 걸린 소에 대해서는 병인이 분명하게 밝혀질때까지 축산농가에 적절한 보상을 해준다음 도축, 매몰처분하고 도축된 소가 식육으로 유통되는 일이 없도록 철저한 대비책을 세워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