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오창산단 위탁 취소 갈등 - 下. 위탁 취소 후폭풍
충북도-오창산단 위탁 취소 갈등 - 下. 위탁 취소 후폭풍
  • 김미정 기자
  • 승인 2020.12.15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사업비 3천억원 펀드사업 무산위기 "어렵게 유치했는데…"
오창지식산업복합센터 조감도
오창지식산업복합센터 조감도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충북도와 ㈔오창산업단지관리공단간 위탁 취소까지 치달은 갈등이 오창산단이 어렵게 유치한 산업자원통상부의 '3천억원대 산업단지환경개선펀드사업'까지 위태롭게 만들고 있다.

오창산단은 어렵게 유치한 사업인데 충북도의 간섭으로 물거품되면 안된다며 강경하게 맞서고 있다. 이 사업은 이시종 도지사가 2020년 핵심현안으로 꼽았던 사업이어서 무산될 경우 충북도가 타격을 입을 게 뻔하다. 그래서 '제 발등 찍기'를 자초하고 있다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이 사업을 총괄하는 한국산업단지공단은 이같은 갈등과 행정적 문제 등이 맞물려 추진이 지지부진하자 이번 주중 지속 여부를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오창지식산업복합센터 사업부지 위치. / 변재일 의원실 제공
오창지식산업복합센터 사업부지 위치. / 변재일 의원실 제공

◆왜 이렇게 치달았나= 오창복합센터 건립사업은 오창의 새 랜드마크이자 충북도의 4차 산업혁명시대 미래먹거리 기반으로서 기대가 높았다.

이 사업은 오창산단과 ㈜대상산업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이 지난해 6월 산자부의 '산업단지환경개선펀드 공모사업'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시작됐다. 당초 2023년 2월 준공을 목표로 2020년 2월 착공 및 분양 예정이었다. 오창읍 양청리 연면적 16만5천㎡에 총사업비 2천800억원(정부 300억원 펀드투자, 민간투자 2천500억원)을 투입해 비즈니스인큐베이터, 오피스텔, 문화공간을 갖춘 33층 쌍둥이빌딩을 짓는다는 구상이다.

하지만 사업 선정 후 1년반동안 진척이 없었다. 이에 지난 6월 도가 오창산단 전무에 도청 퇴직공무원(4급)을 보내 지원사격에 나섰지만 갈등만 키우는 결과를 낳았다. 이후 도는 지난달 말 오창산단에 오창산단 관리 위탁협약 취소를 통보하며 갈등이 격화됐다. 내년부터 오창산단은 친목단체 성격의 역할만 남게 된다.

오창산단 관계자는 "산단공과 오창산단이 추진하는 구조로 6월까지는 잘 가고 있었는데 도가 간섭하면서 대립이 심해졌다"며 "살인을 해도 1·2·3심 재판을 받는데 위탁취소에 대한 의견진술기간 중에 일방적으로 취소를 통보했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도의 위탁 취소로 인해 오창복합센터 사업 자체가 취소나 중단되는 건 아니다. 우선협상대상자 지위는 유지된다. 하지만 오창산단이 산단관리자격을 상실함에 따라 당초 공모사업 신청 당시와 지위가 달라져 조직축소에 따른 추진동력 타격이 불가피하다.

오창산단 관계자는 "충북에 필요한 사업인데 잘 추진되도록 돕는 게 맞다"며 "도의 위탁취소 결정이 충북도민, 기업에 도움이 되는지 의문이라는 게 오창지역 CEO들의 의견"이라고 지적했다.

이 사업을 계기로 제2판교밸리 신화를 만들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던 충북도도 타격이 불가피해 보인다. 이시종 지사는 올초 신년사를 통해 "강소연구개발특구와 오창 지식산업복합센터를 중심으로 제2의 판교밸리 신화를 재현하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충북도 관계자는 "오창복합센터만 랜드마크로 만들겠다는 것이 아니라 오창~오송~혁신도시를 벨트화해 오창을 중심으로 혁신성장거점을 육성하겠다는 취지였다"고 말했다.

오창지식산업복합센터 사업부지 위치. / 변재일 의원실 제공
오창지식산업복합센터 사업부지 위치. / 변재일 의원실 제공

◆사업 취소 시 어떻게 되나= 산단공은 이번주중 사업을 지속할지 포기할지를 결정할 예정이다. 사업 취소 시에는 바로 재공모(전국 대상)를 통해 대체사업자를 선정할 방침이다. 산단공 관계자는 "사업 포기(취소) 시 불이익은 없다"고 말했다.

2011년 도입된 산단펀드사업은 노후산단 리모델링을 위해 정부재원 300억원을 종자돈으로 해 민간투자를 유치해 공동사업을 추진한다. 전국 국가산단 32개, 일반산단 124개가 투자대상이다. 도내에서는 2016년 ㈜직지개발, 2018년 ㈜에이치개발투자, 2019년 ㈔오창산단 등 3건이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