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특집] '행정수도 완성과 충청권 상생발전방안' 좌담회 Ⅲ
[창간특집] '행정수도 완성과 충청권 상생발전방안' 좌담회 Ⅲ
  • 박재원 기자
  • 승인 2021.01.2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성도시 기능분산이 진정한 행정수도 완성"
왼쪽부터 이두영 충북국토균형발전·지방분권촉진센터장, 진종헌 공주대 교수, 이상선 지방분권 충남연대 상임대표, 최호택 배재대 교수.
왼쪽부터 이두영 충북국토균형발전·지방분권촉진센터장, 진종헌 공주대 교수, 이상선 지방분권 충남연대 상임대표, 최호택 배재대 교수.

[중부매일 박재원 기자] 행정수도 완성이 자칫 세종시만의 잔치로 끝나지 않기 위해선 충청권 위성도시로 기능분산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중부매일 창간 31주년을 기념해 '행정수도 완성과 충청권 상생발전방안'을 주제로 열린 좌담회서다.

전문가들은 중앙부처는 세종에 집중하되 이와 연계된 공공기관은 대전·충남·북으로 가지치기하는 방법을 꼽았다.

우선 진중헌 교수는 "세종만을 고려한 행정수도는 결국 기능의 과도한 공간적 집중과 과밀화로 비효율을 초래는 물론 그때서야 사후적으로 공간적 분산의 필요성이 대두될 것"이라며 "행정수도권의 큰 그림과 장기적인 도시계획, 공간계획의 관점에서 기능을 분산시킬 필요가 있다"고 했다.

진 교수는 그 방법으로 행정기관의 기계적 분산이 아닌 기존 도시의 특성이나 혁신도시의 성격을 반영한 특성별 분산배치를 제시했다.

이두영 센터장은 "행정중심복합도시 광역도시계획에 주변지역의 기능분담과 충청권의상생발전을 위한 계획을 담아 추진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중앙부처는 세종 한 곳으로 집중시키되 공공기관은 주변지역에 배치해 충청권 전체가 행정수도 기능을 하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반면 이 같은 기능분산이 최우선 순위가 아니라는 평가도 있다. 행정수도 완성이 먼저고, 이후 몫을 요구하는 '선(先) 행정수도, 후(後) 기능분산'으로 방향을 설정해야 한다는 것이다.

최호택 교수는 "충청권 상생에 초점을 맞추는데 동의하지만, 다만 그런 의견들이 이제 막 탄력을 받은 행정수도 완성에 걸림돌이 될까 걱정"이라며 "국가에서 추진하는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일련의 정책이 원활히 추진되도록 협조하고, 이후 충청권 지방정부 간 통합과 협력을 통해 전략을 구상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최근 전국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메가시티(megacity) 구축논의 즉, 충청권메가시티를 통해 그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