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규모공사 수도권 독점… 충남업체 수주율 '최하위권'
대규모공사 수도권 독점… 충남업체 수주율 '최하위권'
  • 유창림 기자
  • 승인 2021.03.11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부문 서울 比 절반 못미쳐… 원·하도급 참여 '그림의 떡'

[중부매일 유창림 기자]전국 최하위 수준인 충남의 건설공사 지역업체 수주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민관이 한자리에 모였다.

충남도는 11일 도청에서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및 수주율 향상을 위한 첫 번째 태스크포스(TF)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TF회의는 도와 시군, 건설협회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건설공사 지역 업체 수주율 저조 원인을 파악하고 이를 개선하기 위한 세부계획을 논의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

도에 따르면 2019년 기준 도내 건설공사 지역업체 수주율은 28.1%(공공 44.7%, 민간 19.1%)에 머물러 있다. 지역업체 수주금액은 4조2천900억원(공공 2조4천111억, 민간 1조8천789억)으로, 민간부문 수주율이 저조한 상태다. 이는 17개 광역단체 중 15위로 최하위 수준이다. 전국 최고 수주율을 기록하고 있는 서울(66.4%)과 비교할 때는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도는 최하위 원인으로 대규모 건설공사의 수주 기회를 대부분 수도권 건설사가 독점하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특히 민간 공동주택 건설공사와 산업설비(플랜트) 공사의 경우 대기업 수주와 기존 협력업체 진입으로 지역업체 원·하도급 참여가 어려운 것으로 조사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도는 지난해 지역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한 연구용역을 추진하는 동시에 도-시군 대책회의, 도지사-건설단체연합회의 등을 통해 건설산업 침체 원인 분석과 활성화 방안을 지속해서 모색하고 있다.

도는 이날 회의를 통해 향후 건축, 플랜트 등 대형공사 현황에 대한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해 집중관리하고, 사업승인(인허가) 단계부터 지역업체 참여 집중 지원 추진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한 지역업체 수주율 저조 현장에 대한 특별 점검 및 민간공사 인센티브 방안 마련 등 지역 수주율 개선을 위한 TF 분야별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이를 통해 건설공사 지역업체 수주율을 공공부문 60% 이상, 민간부문 35% 이상으로 대폭 끌어올릴 계획이다.

이필영 도 행정부지사는 "지역건설산업은 지역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크며, 생산과 일자리 측면에서 파급효과가 큰 산업이다"라며 "TF운영을 통해 도와 시군이 역량을 결집, 지역업체 수주율을 높일 수 있도록 집중력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또 "지역건설산업 활성화를 통해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