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립무용단 제43회 정기공연 '코스모스' 기립박수
청주시립무용단 제43회 정기공연 '코스모스' 기립박수
  • 이지효 기자
  • 승인 2021.04.04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가무악의 진수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가무악의 진수를 보여줬다.

청주시립무용단(예술감독 겸 상임안무자 김진미)은 지난 1일 청주예술의전당 대공연장에서 제43회 정기공연'COSMOS(코스모스)'를 무대에 올렸다.

'COSMOS(코스모스)'는 자연의 질서와 인간성의 회복이라는 본질의 의미와 중의적 의미인 'Covid Stop Morbid Stop'을 담은 약자로 지금 우리가 겪고 있는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재난 시대를 배경으로 했다.

이번 무대는 재난, 감염병 등 현 시대의 돌아갈 수 없는 아픔에 연결과 공감의 언어롤 소리와 몸짓으로 찾고자 했다.

양길순 살풀이춤 보유자와 박재희 태평무 예능보유자가 무대에 선 시간을 제외하고는 라이브 연주와 함께 가무악의 진수를 선보였다.

또한 씨앗이 거친 폭풍에 휩쓸려 피지 못한 것에 대한 넋을 기리는 살풀이, 이후 단비가 내려 희망을 주는 태평무로 이어지는 구성은 기립박수를 이끌어내기에 충분했다.

공연을 관람한 한 관객은 "공연장의 여운이 집에 가서도 계속 됐다"며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진 아름다운 한편의 서사시였다"고 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