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필영 행정부지사 "양승조 지사 대선 경선 참여로 인한 도정공백 크지 않을 것"
이필영 행정부지사 "양승조 지사 대선 경선 참여로 인한 도정공백 크지 않을 것"
  • 황진현 기자
  • 승인 2021.04.14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필영 충남도 행정부지사가 14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취임 후 가진 첫 기자간담회에서 양승조 지사의 대선 경선 참여로 인한 도정공백 가능성에 대해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황진현
이필영 충남도 행정부지사가 14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취임 후 가진 첫 기자간담회에서 양승조 지사의 대선 경선 참여로 인한 도정공백 가능성에 대해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황진현

[중부매일 황진현 기자]이필영 충남도 행정부지사는 14일 양승조 지사의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참여로 인한 도정공백 가능성에 대해 우려하지 않아도 된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이 부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 부지사는 "출마 선언 시기는 지사님이 결정하실 것"이라며 "대선 경선 참여로 인한 도정공백 부분을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지사께서 경선에 나서신다 하더라도 직을 멈추고 하는 것이 아니라 중간 중간 정치 일정이 있을 때 그 부분을 소화하는 것이다. 지방선거에 나갈 때처럼 공백 기간이 크지는 않을 것"이라는 덧붙였더.

이 부지사는 또 "문화체육부지사도 계시고 저도 있다. 양 부지사를 중심으로 실·국장님들과 잘 관리하고 충실히 해 나가면 문제되지 않을 것"이라며 "직원들 역시 평상시처럼 할 일을 해 나간다면 큰 문제는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정의 핵심 현안인 서산공군비행장 민항 유치와 KTX 서해선 서울 직결 관련, 이 부지사는 "지사님 뿐 만 아니라 도 전체가 힘을 합쳐 대응하고 있다. 결코 양보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정치권과 함께 반드시 관철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자치경찰위원회 위원장 중도 하차와 관련해 그는 "타 시·도보다 선도적으로 준비하고 관련 절차를 해나가고 있었다.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최대한 빨리 후임자를 선임해 조속히 안정화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