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테니스 학교운동부, 신흥 강자로 급부상
대전 테니스 학교운동부, 신흥 강자로 급부상
  • 김정미 기자
  • 승인 2021.04.28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중·대전만년고·충남여고 테니스 명문학교

[중부매일 김정미 기자]지난 20일부터 28일까지 9일간 경북 김천종합스포츠타운 테니스장에서 열린 제42회 회장기 전국남녀중·고등학교테니스대회에서 대전 테니스 학교운동부가 남자중등부 복식, 남자고등부 단식 준우승과 여자고등부 단체전 3위에 입상하며 신흥 강자로 부상했다.

김현성(3년), 정예찬(3년)이 팀을 이룬 대전중학교는 복식 예선에서 울산 제일중(8:3), 도봉TA(8:3), 김해스포츠클럽(9:8)에게 3전 전승을 거두며 조 1위로 준결승에 올라 서울 서초중을 8:6으로 꺾고 결승전에 진출, 강력한 라이벌인 최주연아카데미와 치열한 접전을 벌였으나 7:9로 패하며 아쉽게 준우승을 차지했다.

고등부 남자단식에서는 대전만년고 김용전(3년)이 의정부 G스포츠클럽(8:2), 마산고(8:2), 경북 군위고(8:5), 전북체고(8:4), 서인천고(8:2), 강원 양구고(8:5)를 꺾었으나 씽크론아카데미에게 3:8로 석패 준우승을 차지했으며, 5단 2복으로 실시된 여고 단체전에서는 충남여고가 경북 경산여고(4:2)를 꺽고 4강에 진출했으나 강릉 정보고(1:4)에 아쉽게 패하며 3위에 입상했다.

대전 테니스를 육성하는 학교운동부는 앞으로 종목별 겸임대회로 열리는 제50회 전국소년체육대회와 경북 일원에서 개최 예정인 제102회 전국체육대회에 출전해 상위 입상을 기대하고 있다.

대전동부교육지원청 유덕희 교육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훈련 여건이 좋지 못한 상황에서 학생선수들이 기량, 체력, 정신력 등 모든 면에서 성장해 훌륭한 성적을 거뒀다"며 "올해 예정되어 있는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