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CCTV통합관제센터, 3년간 절도범 검거 254건
대전 CCTV통합관제센터, 3년간 절도범 검거 254건
  • 김정미 기자
  • 승인 2021.05.03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건·사고 대응건수 2천361건
대전시 CCTV통합관제센터는 관제요원 61명, 경찰관 5명 등 73명이 24시간 실시간으로 교대근무를 하고, 5천600여 대의 CCTV를 모니터링하고 있다. / 대전시 제공
대전시 CCTV통합관제센터는 관제요원 61명, 경찰관 5명 등 73명이 24시간 실시간으로 교대근무를 하고, 5천600여 대의 CCTV를 모니터링하고 있다. / 대전시 제공

[중부매일 김정미 기자] #1. 지난달 25일 새벽 4시경. 중구 대흥동 편의점 앞에서 남성에 의한 여성 폭행 모습이 CCTV에 포착됐다. 관제센터 요원은 센터 상주 경찰에게 상황을 전달, 경찰관은 관할 지구대에 순찰차 출동을 요청해 가해자를 현장에서 검거했다.

#2. 지난달 22일 오후 7시경. 대덕구 오정동 공구상가 인근 자재창고에서 한 남성이 쇠 파이프 자재를 몰래 훔쳐 손수레에 싣는 모습이 CCTV에 찍혔다. 곧바로 경찰이 출동, 도망가는 남성을 현장에서 검거했다. 해당 남성은 상습적으로 절도 행각을 벌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대전시 CCTV통합관제센터가 각종 사건·사고 발생량 감소 및 현행범 검거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대전시에 따르면 최근 3년간 통합관제센터 CCTV에 포착된 사건·사고는 모두 2천361건으로, 이 가운데 254건은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의해 검거됐다.

시는 최근 3년간 4대 범죄 중 ▷폭력 96건, 검거 53건(55%) ▷절도 469건, 검거 178건(37%)으로 특히 절도범의 경우 2018년 88건, 지난해 30건으로 범죄발생량이 34%가량 감소해 범죄예방에 크게 기여했다고 밝혔다.

이는 관제센터 요원들이 범인의 도주로를 예측하고 현장 주변 CCTV를 추적 관찰하며 112 종합상황실과 긴밀히 공조한 결과다.

2014년 관제센터가 처음 문을 열었을 때만 해도 CCTV는 130만 화소급에 불과했으나 지속적인 고화질 영상 성능개선사업을 통해 200만 화소 이상 고화질로 개선한 부분도 큰 몫을 차지했다.

관제센터는 CCTV 영상을 눈으로 확인하는데 한계가 있어 영상속에서 사람이 나타나면 자동으로 화면에 표출하는 인공지능(AI)기술이 적용된 방범용 CCTV 256대를 운영하고 있다.

이강혁 대전시 시민안전실장 은"2023년까지 범죄 사각지대 제로화를 위해 150개소에 CCTV를 확대하고, 300개소 CCTV 화질을 개선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더욱 촘촘한 사회안전망을 구축해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제센터는 지난해부터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시 확진자가 다녀간 이동장소를 CCTV 영상분석을 통해 접촉자 확산방지 등을 위해 역학조사도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