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코로나 백신접종 대상에 60~64세 추가
2분기 코로나 백신접종 대상에 60~64세 추가
  • 김미정 기자
  • 승인 2021.05.03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세 미만에 화이자바이러스 고위험國 관리강화
방역당국, 3일 '5월 이후 예방접종계획' 발표
3일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브리핑에서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등이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 보건복지부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코로나19 백신 접종 2분기 대상이 당초 65∼74세에서 60~74세로 확대된다. 고령층 접종대상은 당초 494만명에서 895만명(1947년 1월 1일 생부터 1961년 12월 31일 생)으로 늘어난다. 이들은 6월 안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1차 접종을 받게 된다.

2분기 접종대상자 중 아스트라제네카 접종대상에서 제외된 30세 미만에 대해선 6월 중 화이자 백신 접종이 이뤄질 예정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3일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5월 이후 예방접종 추진계획'을 보고했다. 정 청장은 "코로나19 치명률과 위중증률이 높은 60세 이상 연령층의 1차 접종을 조기에 실시해 고령층에서 감염을 줄이고 중환자 발생을 감소시켜 코로나19의 감염 위험도를 낮추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질병청이 국내 60세 이상 대상 백신효과 분석 결과, 1차 접종 2주 후부터 86.6% 이상의 예방효과가 있었고, 반면 60세 이상의 이상반응 신고율은 0.1%로 비교적 낮고, 신고된 중증 이상반응 사례들도 인과성을 평가한 결과 뇌출혈, 패혈증 등 기저질환에 기인했다고 제시했다.

접종예약은 오는 6일 70~74세를 시작으로 10일부터는 65~69세, 13일부터는 60~64세 등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75세 이상 349만 6천명은 6월말까지 1차 접종(화이자백신)을 완료한다.

만성중증호흡기질환자 1만2천명, 유치원·어린이집·초등학교 1·2학년 교사와 돌봄인력 36만4천명은 이달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을 예정이다. 군 장병 중 30세 미만인 45만2천명은 군병원과 군부대 등에서 자체적으로 화이자백신 등을 접종하게 된다.

3일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위해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등이 회의장소로 향하고 있다. / 보건복지부<br>
3일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위해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등이 회의장소로 향하고 있다. / 보건복지부

방역당국은 또 이달 변이바이러스 고위험국가에 대한 관리도 강화한다. 남아공, 탄자니아 입국자에 대해 임시생활시설에서 격리하고 남아공·브라질 변이바이러스 유행국가로부터 입국한 국내 접종 완료자에 대해서도 14일간 자가격리를 유지한다. 특히 영국 변이바이러스가 확인되고 있는 울산지역에 대해선 질병청과 울산시가 합동으로 대응을 강화한다. 김미정 / 세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