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공항 정부 공항개발종합계획 반영여부 관심
충남공항 정부 공항개발종합계획 반영여부 관심
  • 황진현 기자
  • 승인 2021.05.09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충남공항유치추진위원회 구성, 운영 등 전방위 활동 전개
[중부매일 황진현 기자]충남도가 충남공항(서산민항) 유치에 본격 나서고 있는 가운데 다음달 확정 고시 예정인 제6차 공항개발종합계획 반영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9일 충남도에 따르면 충남공항유치추진위원회를 구성, 운영한다. 충남공항 유치를 위한 범도민 역량결집 및 컨트롤파워 역할의 위원회 구성으로 정부부처, 국회 등에 전방위적 활동을 전개한다.

위원회는 공동위원장, 본위웡놔, 운영위원회, 고문단 등으로 구성된다. 충남공항 유치 결정 시까지 공동위원장을 중심으로 정기·수시회의, 대외 활동을 통해 유치전략 구성, 홍보 등을 추진한다.

충남도의 이러한 움직임은 지난 2월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이 통과되면서다. 국토교통부 추산 최대 28조6천억 원이 소요되는 가덕도신공항의 경우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까지 가능해져 일사천리로 진행되고 있다. 반면 이미 경제성이 입증됐고 509억 원이면 가능한 서산민항의 경우 20여년 째 지지부진한 상태다. 충청권이 박탈감에 빠져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앞서 지난해에는 서산민항 건설 사업이 국토교통부 예비타당성 조사대상에 올랐지만 기획재정부 심의에서 시급성 등의 이유로 탈락해 정부 기본계획 용역비 15억 원을 반영하지 못하고 고배를 마시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다음달 제6차 공항개발종합계획이 확정 고시 될 예정으로 신규 사업으로 반영시켜야 하는 만큼 정치권, 해당 분야 전문가 등 각계각층의 폭 넓은 지원사격에 나서야 한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도 관계자는 "이달께 공청회를 거쳐 다음달 중에는 윤곽이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을 보듯이 정치적 역량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개별공항 운영에 대한 흑적자를 따지는 것이 아닌 전체 대한민국 항공산업은 흑자"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3일 열린 실국장회의에서 양승조 지사는 충남공항에 대한 정부의 엄격한 잣대를 지적했다.

당시 양 지사는 "가덕도신공항은 최대 28조 원까지 소요될 전망인 반면 서산민항은 509억 원이면 가능함에도 왜 그렇게 정부가 서산민항에 대해선 엄격한 잣대를 적용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