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란 원장, 머리카락 이용한 '카락의 향연' 초대작가전
유영란 원장, 머리카락 이용한 '카락의 향연' 초대작가전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1.05.11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대 작가전을 가진 유영란 원장
초대 작가전을 가진 유영란 원장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한국미용장협회 충북지회 부지회장으로 활동 중인 유영란 원장의 초대작가전이 서울 인사동 라메르 갤러리에서 열렸다.

(사)한양문화예술협회 초대작가로 추천된 유 원장은 '카락의 향연'을 주제로 지난달 28일부터 일주일간 열린 이번 전시회에서 버려지는 머리카락을 예술의 경지로 바꿔놓은 작품 20여 점을 선보였다.

유 원장이 출품한 작품은 사람의 모발 등을 염색해 만든 판형으로부터 추출한 정형화된 형상들을 캔버스 밑그림에 접착제로 덧붙여 입체감을 살렸다.

특히, 애장하는 소나무를 표현한 벽 장식품의 형상과 모양의 결합을 디자인한 창작품은 디자인 등록이 특허 출원된 작품으로도 알려졌다.

충주시 봉방동에서 미용실을 운영하고 있는 유 원장은 2016년 남북통일 기원 한양예술대전 우수상, 2017년 제1회 미용창작작품공모전 최우수상 등 다양한 수상 경력을 소유하고 있다.

또 미용기술 부문 최고 등급인 미용장 취득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한국문화원에 한국 미용에 대한 재능기부, 장애우들을 위한 봉사 등 지역사회의 파수꾼으로서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유영란 원장은 "38년 동안 미용을 하면서 고객의 머리를 아름답게 꾸미는 기본을 넘어 버려지는 머리카락을 활용한 새로운 분야에 관심을 갖게 되면서 머리카락 공예 작품을 만들게 됐다"며 "앞으로 머리카락 공예를 더욱 발전시켜 인테리어 소품으로도 활용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