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김부겸 총리 임명… 임혜숙·노형욱 장관도
문대통령, 김부겸 총리 임명… 임혜숙·노형욱 장관도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1.05.14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당 초선·야당 반발에도 30·31번째 장관급 임명 강행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4일 김부겸 국무총리,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의 임명안 재가하고 이날 청와대에서 임명장을 수여했다.

이들의 임기는 이날 오전 0시부터다.

이번 정부 들어 야당의 동의 없이 임명된 장관급 인사의 숫자는 31명으로 늘었다.

당·청 갈등과 야당의 반발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당초 민주당 초선의원 모임인 '더민초'는 공개적으로 1명 이상 낙마시켜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당·청간 불협화음 우려가 고조됐고, 이날 임명으로 청와대와 여당의 불편한 기류는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의 남은 임기 동안 당청갈등은 최대 뇌관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다.

야당으로부터의 '불통' 공세도 계속될 전망이다.

김 총리의 경우 정해진 절차에 따라 전날 본회의에서 투표가 진행되긴 했으나 국민의힘 의원들은 표결에 참여하지 않았다.

임·노 장관의 청문보고서 채택 역시 야당이 참여하지 않은 상태에서 이뤄졌다.

총리 후보자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상황에서 의장이 임명동의안을 직권상정하고 인준 표결에 야당이 불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민의힘은 피켓 시위를 통해서도 "국민 무시 인사, 협치 파괴 민주당"이라고 규탄했다.

이어 항의하는 위해 이날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었다.

야권 관계자는 "이번 인사 강행으로 향후 국회 법사위원장 등 일부 상임위원장 선출과 법안 처리 등을 놓고 여야가 적잖은 파열음을 빚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