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차료 상승 '오창벤처임대단지' 하반기 매각 추진
임차료 상승 '오창벤처임대단지' 하반기 매각 추진
  • 박재원 기자
  • 승인 2021.05.17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시지가 올라 입주 인센티브 상쇄
충북도 "임차기업 우선 매각 후 신규 조성 계획"
오창과학산업단지 전경 /중부매일DB
오창과학산업단지 전경 /중부매일DB

[중부매일 박재원 기자] 충북도가 공시지가 상승으로 저가 임대료 유지가 어려워진 '오창벤처임대단지' 매각을 추진한다.

17일 도에 따르면 오창읍 각리 오창산업단지 내 마련한 벤처임대단지 총 26필지(8만4천㎡) 중 잔여 17필지(5만2천㎡)에 대한 매각절차가 올해 하반기부터 시작된다. 

앞서 9필지는 지난해 118억원을 받고 단지에 입주한 기업에 우선적으로 매각했다.

오창벤처임대단지는 저렴한 사용료를 조건으로 벤처·창업기업 등을 유치하기 위해 지난 2000년 조성한 도유재산이다. 

현재 업체 17곳이 입주해 있으나 공시지가 상승으로 임차료가 계속해서 오르면서 매각 필요성이 제기됐다. 저가 용지공급의 인센티브 효과가 사라진다는 것이다. 

단지 임대요율은 조례에서 정한 기본 '공시지가×면적'에 창업·벤처는 1%, 나머지는 5%를 적용하고 있다.

임대료의 기준이 되는 공시지가(㎡)는 2020년 들어서 단지 조성 당시보다 많게는 1.7배 정도 올라 입주 기업이 내야할 임차비도 그만큼 상승했다.

이를 반영하면 단지 내 한 임대필지의 ㎡당 임차료는 2002년 기준 900원에서 2020년 2천510원으로 오른다.

공시지가 오르면 사용료도 동시에 상승해 입주기업 입장에선 저렴한 임대단지를 찾아 다른 지역으로 회사 전체를 이전할 가능성이 커진다.

도는 땅값이 더 오르기 전 용지를 입주기업에 넘겨 임차료 부담을 덜어 주고, 청주에서 계속해서 기업활동을 이어가도록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용지를 모두 매각하면 새로운 임대단지를 조성하는 계획도 수립했다.

교통성과 대기업 연계성, 기업 수요조사를 통해 청주권에 조성하는 신규 산업단지나 이미 가동하는 산단 내 용지를 분양받아 새로운 단지를 조성할 것으로 알려졌다.

도 관계자는 "사용료가 계속해서 증가하면 기업 입장에선 부담으로 작용해 다른 곳으로 이전하는 일이 벌어질 수 있다"며 "해당 기업에 우선적으로 매각을 추진하고, 신규 단지도 조성할 계획"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