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값 뛰니 막걸리·떡값 폭등
쌀값 뛰니 막걸리·떡값 폭등
  • 이완종 기자
  • 승인 2021.06.10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최장 장마·태풍 속 작황부진… 쌀가격 14% 올라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작황 부진 등으로 쌀값이 오르면서 막걸리, 떡 등의 가격도 줄줄이 인상됐다.

10일 통계청과 농식품부 등의 따르면 5월중 쌀 소비자 물가지수는 130.20으로 1년 전보다 14.0% 올랐다. 이는 2019년 3월 인상률인 15.3% 이후 최대 상승이다.

뿐 만 아니라 지난해 12월(11.5%) 이후 6개월 연속 10%대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지난 4일 기준 쌀 20㎏ 가격은 6만원으로 1년전(5만2천600원)보다 14% 상승했다,

이는 지난해 역대 최장 장마와 태풍 등의 영향으로 일조 시간이 줄고 강수량이 증가하면서 작황부진에 따른 쌀 생산량 감소가 주 원인이다.

지난 1월부터 비축물량을 시장에 방출 해 가격 상승폭은 줄였지만 여전히 높은 가격을 유지하고 있다.

이 처럼 쌀 값이 뛰면서 주 원료로 하는 상품들 역시 가격이 오르고 있다.

마트 등에서 파는 공산품 막걸리 가격은 1년 전보다 14.9% 올랐다. 1999년 1월(17.0%) 이후 22년 4개월 만에 최대 상승이다.

공산품 막걸리 가격 상승률은 최근 3년간 -0.1∼1.7%대를 지속하다가 지난 4월 10.9%로 뛰어올랐고, 지난달에는 오름폭을 더 키웠다.

술집에서 파는 외식 막걸리도 2.1% 올라 지난해 2월(2.4%) 이후 가장 크게 상승했다.

여기에 떡 가격도 상승폭을 키우고 있다.

떡값은 지난 2월(1.9%), 3월(2.8%), 4월(4.0%)에 이어 지난달에는 4.7% 올랐다. 떡 역시 2019년 11월(6.5%) 이후 최대 상승 폭이다.

아울러 즉석밥 등이 포함되는 즉석식품 역시 3.2%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즉석식품 가격 상승률은 지난해 3월부터 1년간 1∼2%대에 머물렀지만, 3월(4.2%)과 4월(4.2%)에 이어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이에 대해 가정주부 이모(52·청원구)씨는 "퇴근 후 인근 마트를 방문해 저녁준비를 해보면 작년보다 비용이 더 들어가는 것을 체감하고 있다"며 "특히 주요 품목인 쌀과 달걀 등 농축산물을 중심으로 가격이 지속적으로 오르면서 부담이 커지고 있다"고 토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