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영상위 지원작 '봉명주공' 서울환경영화제 대상 수상
청주영상위 지원작 '봉명주공' 서울환경영화제 대상 수상
  • 이지효 기자
  • 승인 2021.06.10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 재개발 사업에 관한 섬세하면서도 강렬한 다큐멘터리 영화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청주영상위원회(이하 청주영상위) '씨네마틱#청주' 2019년 지원작인 영화 '봉명주공(감독 김기성)'이 제18회 서울환경영화제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서울환경영화제는 세계 각국의 영화를 통해 다양한 환경 이슈를 다루는 테마 영화제로, 올해는 지난 3일부터 9일까지 개최됐다.

청주영상위에게 수상 소식을 전한 김기성 감독은 "의미 있는 영화제에 참여하게 된 것만으로도 기뻤는데, 큰 상을 받게 돼 영광"이라며 "한국사회 곳곳에서 빈번하게 진행되고 있는 재건축 사업을 통해 사람에게 무엇이 중요하고 소중한 것인지, 또 우리가 지켜야 할 것이 무엇인지 상기시키고자 했던 의도를 '청주영상위원회 씨네마틱#청주'가 눈여겨보고 지원해 준 덕에 오늘이 있었다"며 수상의 기쁨을 나눴다.

김 감독은 "앞으로도 환경과 도시의 변화에 대한 영화 작업이 이어갈 듯하다"며 "앞으로도 지역 영화 창작자들에게 대한 관심과 지원을 이어갔으면 좋겠다"는 당부도 덧붙였다.

국제환경경영화 부문과 한국환경영화 부문으로 진행한 경쟁부문에서 국제부문 '아마존 최후의 숲(감독 루이스 볼로네지)'과 더불어 한국부문 대상을 수상한 김기성 감독의 '봉명주공'은 아파트 1세대라 불리는 청주 봉명주공 1단지가 재개발에 돌입하면서 30년 넘게 머물던 자리를 새 아파트에게 내어주는 과정을 베어진 나무들과 떠나는 사람들을 통해 담담하게 기록한 다큐멘터리 영화다.


☞청주영상위의 '씨네마틱#청주'는

청주지역의 영상산업 발전과 지역영상 인력 양성을 위해 2019년부터 시작한 지역영상 제작 지원 사업으로, 장편에는 각 3천만원 단편에는 각 500만원의 제작비가 지원되며 올해는 장편부문 2편과 단편부문 4편, 총 6편의 작품을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