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문 대통령, 이성용 공군총장 전역 재가"
靑 "문 대통령, 이성용 공군총장 전역 재가"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1.06.10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건 축소·은폐 지시 없는 것으로 확인"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서산 공군부대 성추행 피해 여성 부사관의 사망 사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한 이성용 공군참모총장의 전역을 재가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지난 7일(전역지원서 접수) 사의를 표명한 이 공군총장의 전역을 10일부로 재가했다"고 밝혔다.

박 수석은 "현역 군인이 의원전역을 하기 위해서는 군 복무 중의 비위 사실 유무 등 전역 제한 대상에 해당되는지 여부를 감사원, 검찰청, 수사기관 등에 확인하는 절차를 거쳐야 하는 바, 각 기관으로부터 관련 절차를 거쳤으며 절차상 문제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성추행 피해 공군 부사관 사망 사건 관련, 현재까지 국방부 감사 결과는 참모총장으로서 사건을 축소, 은폐하려는 지시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나 추후라도 참모총장이 관여된 사실이 확인되면 수사기관에서 조치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