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민항유치추진위 발대…양승조 지사·함기선 총장 상임위원장
충남민항유치추진위 발대…양승조 지사·함기선 총장 상임위원장
  • 유창림 기자
  • 승인 2021.06.13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민항유치추진위원회에 참가한 도내 시민사회, 정치계, 학계 인사들이 충남민항 유치 염원 피켓을 들고 의지를 피력하고 있다. /충청남도 제공
충남민항유치추진위원회에 참가한 도내 시민사회, 정치계, 학계 인사들이 충남민항 유치 염원 피켓을 들고 의지를 피력하고 있다. /충청남도 제공

[중부매일 유창림 기자]'충남의 하늘길'을 열기 위한 220만 도민의 의지와 역량이 하나로 모아지고 있다.

충남도는 도내 시민사회, 정치계, 학계뿐만 아니라 타 지역의 충남 향우회 등 각계각층으로 '충남민항유치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11일 문예회관에서 발대식을 가졌다.

추진위원회는 앞으로 공항 유치를 위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며, 도민 역량 결집과 정부 부처·국회 등을 대상으로 전방위 활동을 펴게 된다.

추진위원회 상임위원장은 양승조 지사와 함기선 한서대 총장이 공동으로, 공동위원장은 김명선 도의회 의장과 김지철 도교육감,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위원장, 박찬주 국민의힘 충남도당위원장, 황명선 충남시장군수협의회장, 황천순 충남시군의회의장단협의회장, 유태식 충남사회단체대표자회의 공동대표 등 7명이 맡았다.

전익현·조길연 도의회 부의장과 맹정호 서산시장, 이연희 서산시의장, 민간사회단체 대표 등 30명은 공동부위원장으로 활동한다.

본위원으로는 도의회 의원과 시군의회 의원, 민간단체 대표, 학계 인사 등 260여명이 이름을 올렸으며, 지역 국회의원과 시장·군수, 대학 총장 등 36명은 고문단으로 유치 추진 활동을 편다.

이날 발대식은 위촉장 수여, 대회사 및 축사, 공동결의문 낭독, 충남민항 관련 동영상 시청, 종이비행기 날리기 퍼포먼스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충남민항유치추진위는 공동결의문을 통해 "우리나라에는 인천국제공항을 포함, 총 15개의 민간공항이 운영 중이며, 가덕도 신공항과 대구경북 신공항, 울릉공항 등 지방공항 건설이 활발하게 추진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충남은 국가 산업의 중추 지역으로서 물류뿐만 아니라 여객 수요가 상당함에도, 전국 도 단위 광역지자체 중 유일하게 공항이 없어 220만 도민과 수 천 톤의 화물들이 인천공항, 청주공항으로 이동해 항공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충남민항유치추진위는 이와 함께 "서산 군비행장 민항은 509억원이라는 저예산으로도 설치가 가능하고, 인근 농어촌도로가 개설될 경우 사업비가 450억원으로 절감돼 예타 심사를 받지 않고도 사업 시행이 가능하다"라며 "2017년 사전타당성 조사에서도 비용 대비 편익(B/C)이 1.32로 나와 다른 어떤 공항보다도 경제성이 뛰어난 것이 입증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충남민항유치추진위는 "충남혁신도시 지정에 따른 공공기관 이전, 해미 국제성지 지정,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등 충남 서해안권의 국가 관광 거점화, 디스플레이·반도체 등 산업발전 수준을 고려하면 충남민항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