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부여 ㈜성정, 이스타항공 새주인으로 부상
충남 부여 ㈜성정, 이스타항공 새주인으로 부상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1.06.16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스타항공 인수한다"… 우선권 행사 예정
이스타항공 자료사진 / 중부매일 DB
이스타항공 자료사진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충남 부여에 본사를 둔 ㈜성정이 기업회생절차를 밟고 있는 이스타항공의 인수자로 사실상 확정됐다.

성정의 관계사인 대국건설산업 고위관계자는 16일 "서울회생법원으로부터 이스타항공 우선 매수권 행사 관련 공문을 받았다"며 "회사는 인수를 확정했고, 매수권 행사를 내용으로 법원에 통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성정은 골프장 관리업, 부동산임대업, 부동산개발업 등을 하고 있고, 관계사로는 부여군 은산면에 소재한 27홀 규모 골프장 백제컨트리클럽과 토목공사업체인 대국건설산업 등이 있다.

성정의 지난해 매출은 59억원, 백제컨트리클럽은 178억원, 대국건설산업은 146억원으로 기업 규모가 큰 편은 아니지만, 오너 일가의 자본력을 바탕으로 이스타항공 인수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백제컨트리클럽과 대국건설산업의 대표는 형남순 회장이며, 성정은 형 회장의 아들인 형동훈 대표가 운영하고 있다.

이스타항공은 성정에 우선 매수권을 부여한 뒤 별도로 공개 경쟁 입찰하는 스토킹 호스(Stalking Horse) 방식의 매각을 진행했다.

이스타항공의 인수·합병(M&A) 공개 입찰에서 쌍방울그룹이 단독 입찰하면서 우선매수권을 가진 성정과 본입찰에 참여한 쌍방울그룹이 인수 후보자가 됐다.

성정은 쌍방울의 입찰금액과 동일한 인수금액을 제시하며 이스타항공을 인수하기로 했다.

조건부 투자 계약 당시 성정의 인수금액은 1천억여원이고, 쌍방울그룹이 본입찰 때 제시한 인수금액은 1천100억원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성정은 다음달 2일까지 이스타항공에 대해 정밀실사를 진행한 뒤 투자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인수가 완료되면 이스타항공은 경영난으로 2019년부터 매각을 진행한 지 약 2년 만에 새 주인을 맞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