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 실현' 충북 산업단지 이대로 좋은가
'탄소중립 실현' 충북 산업단지 이대로 좋은가
  • 박재원 기자
  • 승인 2021.06.24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지속가능발전협 정책 포럼 개최
도내 산업단지 탄소배출량 전체 20%
장기적인 환경용량 초과 고려해야

[중부매일 박재원 기자]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충북 산업단지의 발전방향에 대한 정책적 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모아졌다.

충북지속가능발전협의회는 24일 충북NGO센터 지식나눔터에서 '충북산업단지 이대로 좋은가'를 주제로 포럼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충북연구원 이유환 연구위원이 발표한 '충북도 산업단지 현황과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도내 산업단지에서 배출하는 온실가스(2018년 기준)는 5천280t으로 충북 모든 부문에서 배출하는 온실가스 총량 2만6천638t의 20%가량을 차지했다.

도내 산업단지는 총 129곳으로 국가산단 2곳, 일반산단 81곳, 도시첨단산단 2곳, 농공단지 44곳이다. 지역별로 음성지역에 25곳이 분포해 가장 많고 청주시 21곳, 충주시 20곳, 진천군 18곳 순으로 나타났다.

이 산업단지에서 배출하는 온실가스의 에너지원은 전력이 80%를 차지했고 도시가스 14%, 열에너지 3%, 석탄류·석유류 각각 1% 등으로 집계됐다.

이렇게 배출되는 온실가스를 기술 혁신이나 숲 조성 등으로 감축한 흡수량은 총배출량의 11%인 3천36t에 불과하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오는 2050년 온실가스 순배출량 '제로'를 목표로 한 탄소중립을 달성하려면 산업단지 운영 전반에 대한 환경정책이 필요하다는 제안이 뒤따랐다.

다음 발제자로 나선 충북연구원 배명순 연구위원의 '충북의 환경용량과 지속가능성'을 보면 도내 환경용량은 이미 초과상태에 있는 것으로 나왔다.

미호천 유역 미호A구역(음성군 등)은 지난해 목표 수질(3.0㎎/ℓ)을 초과한 4.02㎎/ℓ를 기록했고, 무심A구역(청주시 등)도 목표수질(2.3㎎/ℓ)을 초과해 3.82㎎/ℓ를 유지하고 있다.

환경용량 초과가 계속되면 지난 2012~2013년 수질총량관리에 걸려 1년간 개발행위와 환경영향평가가 모두 불허됐던 옛 청원군 사례가 나올 수 있다고 진단했다.

수질뿐만 아니라 대기관리권(청주, 충주, 제천, 진천, 음성, 단양)으로 지정돼 적정수준의 오염물질 총량관리가 필요하다고 했다.

배 위원은 "기업유치의 경제적 파급효과 분석에 유해화학물질 배출로 인한 지역 피해가 비용으로 반영되는지 고민해야 한다"며 "산업단지, 축사, 주거단지 개발에 따른 환경오염을 모든 지역 주민이 책임지는 것이 과연 정의로운지도 생각해 봐야 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