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 재산·생명 보호 최우선… 충북자치경찰 시대 개막
도민 재산·생명 보호 최우선… 충북자치경찰 시대 개막
  • 박건영 기자
  • 승인 2021.06.30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치경찰위, '정책 현장자문단' 구성… 주민참여·소통 강화 나서
30일 충북도청 기자실에서 남기헌 자치경찰위원장이 자치경찰제의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정세환
30일 충북도청 기자실에서 남기헌 자치경찰위원장이 자치경찰제의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정세환

[중부매일 박건영 기자] 충청북도자치경찰위원회(위원장 남기헌)가 1일부터 자치경찰제를 전면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충북자치경찰의 비전은 '도민이 더 행복한 충북, 함께하는 자치경찰'이다.

위원회는 ▷주민 참여·소통 ▷사회적약자 생명·신체 보호 ▷도민 재산 보호 3가지 정책을 중점적으로 펼칠 계획이다.

먼저 '자치경찰정책 현장 자문단'을 구성해 자치경찰정책의 계획·집행·환류과정에 주민참여 및 소통 강화에 나선다.

도내 각 경찰서에서 운영 중인 '지역공동체치안협의체'를 확대 개편해 지자체·지방의회·언론·시민사회단체·현장경찰·학계 등의 적극적인 참여도 유도한다.

또 아동학대 근절을 위한 보호· 지원 강화 계획을추진한다.

경찰·지자체·전문기관이 상호 정보를 공유하는 등 긴밀한 협업을 강화하고 기관별 역할에 따른 대응체계를 점검한다.

도농 복합지역인 충북의 특성에 따라 '지역별 맞춤형 농산물 도난예방 대책'도 추진 할 예정이다.

농수산물별 수확시기를 고려해 농산물 절도에 취약한 시간대에 순찰과 거점근무를 강화하고

지자체·작목반·농협 등과 합동순찰을 진행한다는 것이다.

남기헌 자치경찰위원장은 "도민의 참여를 보장하고 지역사회와 연계를 강화해 충북 맞춤형 치안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