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충북의 귀농·귀촌 특징과 대응 모색
2020년 충북의 귀농·귀촌 특징과 대응 모색
  • 중부매일
  • 승인 2021.07.05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시론] 정삼철 충북연구원 수석연구위원·충북학연구소장

최근 농림축산식품부가 발표한 '2020년 귀농·귀촌인 통계'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적으로 귀농·귀촌한 가구수는 35.8만 가구로 2019년보다 8.7%가 증가하였고, 귀농·귀촌인은 49.5만 명으로 7.4%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시도별로 보면, 귀농 가구는 전남(18.8%)이 가장 많았고, 경북(17.9%), 전북(12.0%), 충남(11.9%), 경남(10.7%)이 그 다음이며, 충북은 전국 8위였다. 귀촌 가구는 경기(29.4%)가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은 경북(11.1%), 경남(10.3%), 충남(10.3%), 전남(8.8%) 등이고 충북은 6위(6.9%)였다.

지난해 귀농·귀촌의 특징은 첫째, 청년층의 귀농·귀촌이 해마다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고, 30대 이하 귀농은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지난해 30대 이하 귀농 가구수 비중은 1년전의 10.6%(1,209가구)에서 10.9%(1,362가구)로 증가하고, 20대 이하 귀촌 가구수 비중도 전년도 20.3%(64,536가구)에서 20.7%(71,614가구)로 증가했다. 둘째, 귀농 가구들은 충분한 준비와 신중한 선택을 하는 경향이 계속되고 있다. 이에 따라 1인 귀농가구 비중이 계속 늘어나 지난 2018년 68.9%에서 2019년 72.4%, 2020년에는 74.1%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셋째, 귀촌하는 목적도 연령대별로 다르지만 젊은층은 일자리를 구하기 위해, 고령자일수록 가족이나 주택을 확보하려는 흐름이 더욱 확대되는 특징을 보였다. 즉, 귀촌가구의 전입 사유가 20~40대는 직업이 1순위로 나타나고, 50~60대는 주택이, 70대는 가족이 1순위로 나타났다.

한편, 지난해 충북의 귀농·귀촌 가구수는 총 2만4천636가구로 귀농가구가 930가구이고, 귀촌가구는 2만3천706가구로 나타났다. 가구원수로는 1인 가구의 비중이 가장 높게 나타났는데, 전체 귀농가구의 71.4%(664가구), 귀촌가구의 78.6%(1만8천625가구)가 1인 가구이다. 귀농가구는 전국평균(74.1%)보다 2.7%p 낮지만 귀촌가구는 전국평균(74.6%)보다 4.0%p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작물별 기준으로 충북의 귀농 가구를 살펴보면, 채소재배(310가구)가 가장 많았고, 그다음은 과수재배, 특용작물재재, 서류재배, 두류재배 등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귀촌 가구를 전입 사유별로 보면, 직업 때문이 43.8%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은 가족(22.6%), 주택(18.7%), 건강(4.8%), 교통(2.5%) 순이었다. 귀촌인은 연령별로 20대가 28.7%로 가장 많았고, 30대(22.0%), 50대(16.7%), 40대(14.6%) 순으로 20~30대의 귀촌이 무려 50.7%를 차지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비수도권에서 귀농·귀촌이 주목받고, 지역마다 적극 관심을 보이는 이유는 무엇보다 현실화되고 있는 저출산·고령화에 따른 인구감소와 지역소멸 위기를 극복해 나갈 수 있는 현실적 대안으로 인식되기 때문이다. 이에 충북도 귀농·귀촌을 촉진책을 마련해 더욱 많은 인구 유입을 촉진해 나가는 전략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선 충북의 귀농·귀촌에 대한 특징과 수요를 심층적으로 파악하여 귀농·귀촌 희망자들이 선호하는 맞춤형 정책들을 고민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

정삼철 충북연구원 성장동력연구부장
정삼철 충북연구원 수석연구위원·충북학연구소장

2020년 현재 충북의 귀농은 50~60대 베이비붐 세대 은퇴자가, 귀촌은 고무적으로 20~30대 젊은층이 주류를 형성하고 있고, 1인가구 중심의 귀농·귀촌이 대세를 이루는 특징을 보여주고 있다. 따라서 이들 세대를 집중유치 대상으로 설정하고, 이들이 충북에서 안착해 생활할 수 있는 귀촌 지원형 청년일자리 창출 모델사업과 더불어서 채소, 과수, 특용작물 등을 중심으로 하는 귀농 지원형 정책을 강화해 나가야 할 것이다. 또한, 제2차 귀농·귀촌 지원 종합대책 사업에 충북지역 공간을 기반으로 귀농·귀촌 희망자를 유치할 수 있는 차별화된 시책발굴과 더불어 현재 충북이 추진 중인 농시(農市) 조성사업을 국가정책에 반영해 나가도록 하는 전략의 모색이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