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최초 공립 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 '첫 삽'
충북 최초 공립 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 '첫 삽'
  • 윤여군 기자
  • 승인 2021.07.07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천군, 교동리 일원 116억 투입 2022년 12월 개원
공립 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 및 주간보호센터 신축공사 기공식이 7일 옥천읍 교동리에서 열렸다. / 옥천군 제공
공립 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 및 주간보호센터 신축공사 기공식이 7일 옥천읍 교동리에서 열렸다. / 옥천군 제공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옥천군에 도내 최초로 '공립 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이 들어선다.

옥천군은 7일 충북 도내 최초로 설립되는 '공립 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 및 주간보호센터 신축공사' 기공식을 옥천읍 교동리 279일원에서 개최했다.

시설은 건축면적 1천605㎡, 연면적 2천969㎡의 규모이다.

노인요양시설 입소정원 70명, 노인주간보호센터 이용정원 40명으로 총110명의 입소자를 위한 공간이다.

총 사업비 116억원을 투입해 7월부터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가 2022년 10월 준공해 12월 개원할 예정이다.

시설내부는 소규모 생활단위로 공간을 구성해 개인의 자율적 일상생활 확보와 사회적 관계 형성을 지원하는 공동생활시설구조 등 집과 같은 친숙한 공간으로 구성될 계획이다.

또한, 물리치료실, 프로그램실, 강당, 가족면회 공간, 자연친화적 환경 등 안정되고 편안한 공간으로 조성된다.

김재종 옥천군수는 "군민의 30.6%가 노인으로 이미 초고령사회에 진입한 옥천군은 2019년 옥천군치매안심센터를 설치, 환자중심의 치매관리시스템을 구축했으며, 지난 4월 옥천통합복지센터를 개원하여 노인·아동·다문화 등 취약계층의 다양한 복지수요를 허브화하여 종합복지서비스 제공을 실현하고 있다"며 "2022년에는 장애인복지관과 반다비체육센터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진행하여 빈틈없는 복지인프라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립 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은 민선7기 공약사업으로 지역사회의 공적 돌봄강화를 위해 추진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