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세종 광역철도 신속한 건설 공동 결의
대전∼세종 광역철도 신속한 건설 공동 결의
  • 홍종윤 기자
  • 승인 2021.07.07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市, 민주당 대전·세종시당과 정부에 예타 착수 주문

[중부매일 홍종윤 기자] 세종시가 대전시,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세종시당과 대전~세종 광역철도 건설을 위해 손을 걷어 부쳤다.

이춘희 세종시장, 허태정 대전시장, 박영순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은 7일 대전 외삼차량기지에서 만나 '대전∼세종 광역철도 건설 공동건의문'에 서명하고, 신속한 사업 추진의 결의를 다졌다.

이번 서명식은 최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신규사업으로 확정·반영된 '대전∼세종 광역철도' 건설을 신속 추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세종시와 대전시는 대전∼세종 광역철도가 국가균형발전, 행정수도 완성과 충청권 메가시티 구축을 위한 선결과제라는 점에 의견을 모았다.

또한 속도감 있는 사업추진을 위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조속히 착수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대전~세종 철도교통망 구축사업은 지난해 대전-세종 상생협력 과제로 선정돼 추진해온 사업으로 양 자치단체장의 노력과 협력으로 가시적인 성과를 달성하게 됐다.

세종시는 대전∼세종 광역철도 건설이 마무리되면 대전청사에서 세종청사까지 35분, 대전반석역에서 정부세종청사까지 15분 내외로 이동 가능해 세종·대전시민의 대중교통 이용편의성이 한층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더욱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세종∼대전 구간의 교통난 해소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충청권 광역교통망 확충과 행정수도 완성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춘희 시장은 "이번 공동건의는 시와 대전시가 대전∼세종 광역철도 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고자 하는 의지를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며 "앞으로 철도 전담조직을 신설하고 대전시와 긴밀하게 협의하는 등 사업추진을 위한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