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병원, 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 지정
충북대병원, 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 지정
  • 박재원 기자
  • 승인 2021.07.15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대병원 전경 /중부매일DB
충북대병원 전경 /중부매일DB

[중부매일 박재원 기자] 충북대학교병원이 '장애인보건의료센터'로 지정됐다.

도는 15일 보건복지부의 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 공모에 선정된 충북대병원에 지정서를 전달했다.

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는 중앙(중앙장애인보건의료센터), 시·도(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 시·군·구(보건소)와 연계해 장애인건강보건관리사업을 추진하는 기관이다.

세부적으로 지역 내 장애인 통합건강관리와 임신·출산 등 여성장애인 모성보건 서비스, 장애 친화 건강검진, 재활의료 서비스, 의료종사자와 장애인 가족 교육 등을 추진한다.

센터는 충북대병원 내 설치되고 2023년까지 운영된다.

사업비는 인건비와 시설비 등 총 13억6천750만원(국비 6억8천375만원, 도비 6억8천375만원)이 투입된다.

장애인의료센터를 중심으로 지역 장애인들에게 각종 의료·복지서비스가 제동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서울보라매병원 등 전국 대형 병원 14곳이 장애인의료센터로 지정돼 운영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