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지방대학, 해법은 없나' 토론회 - 축사
'위기의 지방대학, 해법은 없나' 토론회 - 축사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1.07.18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출산·고령화 시대 학령인구 감소 대안 마련 시급
16일 충청북도교육연구정보원에서 열린 '위기의 지방대학, 해법은 없나'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김명년

[중부매일 박성진 기자] 저출산 및 고령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 마련이 절실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지방대 위기의 근본적인 원인이 저출산에 따른 '인구 절벽'으로 이어진 학령인구 감소라는 인식 때문으로 풀이된다.

저출산 문제가 해소되면 신입생 미달로 인한 지방대학의 위기가 다소 사그러들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도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중부매일과 충북도교육청이 지난 16일 공동 주최·주관한 '위기의 지방대학, 해법은 없나' 토론회의 축사자들은 저출산 및 고령화 문제의 심각성을 한목소리로 걱정했다.

정정순(충북 청주 상당)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이날 축사에서 "2020년은 수도권 인구가 최초로 지방 인구를 초월한 첫 해이고, 사망자 수가 출생자 수를 추월한 데드크로스가 발생한 첫 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1970년대 신생아 수가 100만명이고, 2020년도에는 28만4천명으로 떨어졌다"며 "지방이 소멸하면 2750년에는 대한민국이 소멸한다는데, 아무도 책임지는 사람이 없고, 지방대학 문제가 아니라 국가의 문제이며, 저출생 및 고령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박문희 충북도의회 의장도 인구의 날(7월 11일)을 소개하며 저출산 및 고령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고민하자고 제안했다.

박 의장은 이날 축사를 통해 "충북도내 11개 시·군 중 7개 시·군이 2035년이 되면 소멸 위기로 간다"며 "농촌으로 와서 아이를 많이 낳게 하고 살게 할 것인가를 고민해야 하고, 이에 대한 유인책을 연구하고 공부해 아이를 낳고 기르는데 아무런 불편함과 어려움이 없도록 만들어 주는 것이 책무"라고 밝혔다.

16일 충청북도교육연구정보원에서 열린 '위기의 지방대학, 해법은 없나'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김명년<br>
16일 충청북도교육연구정보원에서 열린 '위기의 지방대학, 해법은 없나'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김명년

지방자치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최충진 청주시의회 의장은 "(지방대 위기 등도) 지방정부가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해 생긴 문제"라며 "지방자치가 제대로 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최 의장은 또 "이번 토론회가 시작이라는 생각으로 함께 같이 노력한다면 충북을 발전시킬 수 있다"며 "지방정부가 앞장서야 지역이 발전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차태환 충북경제포럼 회장은 "지역 대학이 발전하고 바로서야 지역경제도 활성화되고, 기업 발전도 더 이뤄질 수 있다"며 "충북이 발전하려면 초·중·고와 대학까지 선순환되고, 모든 학제가 다 골고루 발전해야 된다"며 "그러면 충북도민의 삶의 질이 향상되지 않을까 생각된다"고 전했다.

채훈관 충북지역총장협의회장(유원대학교 총장)은 "지구촌에는 대학을 가고자 하는 학생들이 많고, 우리나라에는 수많은 고등교육 시설과 훌륭한 교수들이 있기 때문에 함께 힘을 합치면 이런 미스매치를 해결할 수 있다"며 "여러가지 위기를 위기로 보느냐, 이순신 장군처럼 하나의 기회로 보고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에 따라 모든 여건이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