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달성할 수 있는 쉬운 목표부터 설정하라"
백종원 "달성할 수 있는 쉬운 목표부터 설정하라"
  • 유창림 기자
  • 승인 2021.07.20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문학 콘서트 참여… 매년 신입생에 책 선물 눈길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이사가 인문학 콘서트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충남교육청 유튜브 캡쳐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이사가 인문학 콘서트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충남교육청 유튜브 캡쳐

[중부매일 유창림 기자]예덕학원 이사장인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이사가 매년 신입생들에게 편지와 함께 책을 선물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학생들에게 달성할 수 있는 쉬운 목표를 설정하라는 조언도 전했다.

백 대표는 20일 예산군청 추사홀에서 열린 '2021 예산행복교육지구 인문학 콘서트'에 김지철 충남교육감과 함께 참여했다.

이날 인문학 콘서트는 '예산말사전'으로 잘 알려진 지역문인 이명재 시인의 사회로 진행됐다.

이명재 시인은 "백 대표가 예덕학원(예화여고. 예산고) 이사장으로 신입생 생일날 부인 소유진씨와 본인의 사인 및 편지가 들어 있은 책을 선물한다"면서 이런 생각을 하게 된 이유를 물었다.

백 대표는 "생일자 학생들에 책 선물을 하는 건 전임 조성호 교장선생님의 아이디어였다"면서 "전 급식이 중요해 급식만 신경쓰려고 했는데"라며 운을 뗐다.

이어 "부인이 제일 재밌어 하는 일 중 하나가 학생들을 위해 선물할 책을 고르는 것이다. 100권, 200권 책에 부인이 학년, 반, 이름과 생일 축하메시지를 쓰고 전 사인만 했다"며 책 선물 과정을 설명했다.

또 "종종 촬영현장 이동과정에서 졸업생들을 만나는데 그들이 '무슨 책 선물 받았다'는 얘기를 들으면 뿌듯했고 지금 이 자리를 빌려 조성호 교장선생님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본인의 독서 습관과 관련 "창피하지만 책을 별로 좋아하지 않았다"면서 "요리를 연구하는 과정에서 중국 현지 메뉴판을 읽기 위해 중국어를 배웠고 더 깊이 들어가기 위해 책을 찾게 됐다. (학생들이)너무 어렵지 않고 의미를 느낄 수 있는 책을 놓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또 "호랑이를 그리다 실패하면 고양이라도 그린다고 하는데 절대 호랑이를 그리려고 하지 마라"고 조언하면서 "(내가)망하고 나니 이자라도 갚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이자를 갚기 시작하면서 '조금만 노력하면 달성할 수 있는 목표로 수정해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회고했다.

그는 "5일만 열심히 할 수 있는 것. 예를 들어 7시에 일어나는 사람이 6시 55분에 일어나는 것, 손님에게 친한 척 하는 것 등 작은 목표가 이뤄지면 조금씩 재미를 느끼고 변할 수 있다"면서 "그 실제 예가 망해 본 바로 나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사회자의 '고향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백 대표는 "예산금오초등학교를 나와 예산동중을 다니다가 중3 시절 아버지의 문교부 발탁으로 서울로 전학을 가게 됐다"면서 "그 후 틈만 나면 예당저수지에서 낚시를 했는데 거기가 마음이 가장 편했고 나이를 들면서 그게 고향이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이사는 2012년 충청남도 예산군 소재 재단법인 예덕학원(예산고등학교, 예화여자고등학교) 이사장에 취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