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백신 예약 오류에 참모 질책… 대응책 마련 지시
문 대통령, 백신 예약 오류에 참모 질책… 대응책 마련 지시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1.07.21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수 의원 "세계 전자정부 1위 자랑 무색" 질타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21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21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코로나19 백신 예약시스템 오류 및 마비와 관련해 정보기술(IT) 강국인 한국의 위상에 걸맞지 않는다며 참모들을 질책하고, 강력한 대응책을 요구했다.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은 21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백신 예약시스템의 원활한 가동을 위해, 질병관리청뿐 아니라 전자정부를 담당하는 행정안전부와 IT를 담당하는 과학기술정통부 등 전문 역량을 갖춘 부처와 범정부적으로 대응하고, 청와대에서는 사회수석실과 과학기술보좌관실 등이 긴밀히 협력해 신속한 해결책을 모색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국민의힘에선 비난이 쏟아졌다.

이날 당 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4선 이명수 의원(아산 갑)은 "거듭 반복되는 예약시스템의 먹통 오류는 우리가 세계 전자정부 1위라고 자랑하는, 자랑이 무색할 정도로 아주 신뢰가 떨어졌다"고 질타했다.

이 의원은 "제대로 점검해서 빨리 국민한테 신뢰를 줘야지 이런 상태로 계속 가는 것은 위기 관리체제를 더 어렵게 만드는 것"이라며 "전반적인 위기관리 체제의 점검과 정립이 아주 절실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대권 도전에 나선 4선 박진 의원(서울 강남을)은 같은 자리에서 "방역실패, 백신대란을 일으킨 책임자들을 문책하고 국정을 쇄신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