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대출 줄어든 충북… 기업 대출은 늘었다
가계대출 줄어든 충북… 기업 대출은 늘었다
  • 이완종 기자
  • 승인 2021.07.21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중 금융기관 여신 3천억·수신 6천억대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충북도내 가계대출은 줄어든 반면 대기업을 중심으로 기업 대출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은행 충북본부에 따르면 지난 5월중 충북지역 여신은 3천209억원 증가했다. 이에 따라 5월말 기준 여신 잔액은 29조5천658억원이다

먼저 예금은행의 여신은 893억원 증가했다..

앞서 가계대출은 전달(4월·664억원 증가)까지 증가세를 띄었으나 공모주(SK아이이테크놀로지 등) 청약증거금 반환 등으로 관련 대출이 상환되면서 -948억원을 기록, 감소전환 됐다.

반면 기업대출은 대기업을 중심으로 1천769억원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기간 대기업은 자금수요가 늘어나면서 1천238억원 증가했고 중소기업도 은행 및 정책금융기관의 금융지원이 지속되면서 531억원 증가했다.

비은행금융기관의 여신 역시 2천316억원 증가했다.

기관별로 상호금융(994억원), 새마을금고(436억원) 등을 중심으로 증가세를 지속 하고 있다.

차입주체별로는 기업대출(2천551억원)은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증가한 반면 가계대출(-202억원)은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을 중심으로 감소했다.

같은기간 금융기관의 수신은 6천925억원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예금은행(5천132억원)의 경우 지자체 교부금 유입, 일부 은행들의 예대율 관리를 위한 예금 유치 등의 영향으로 요구불(입금과 출금이 자유로운 예금) 예금 및 저축성 예금이 늘어나면서 증가전환 됐다.

아울러 비은행금융기관(1천793억원)은 신용협동조합(711억원), 새마을금고(627억원) 등을 중심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