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청소년 문화교류 '활발'
한·중·일 청소년 문화교류 '활발'
  • 이지효 기자
  • 승인 2021.07.28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으로 27일 청주-니가타 교류로 '온택트 문화이음'시작
31일 청주-칭다오, 8월 12일 청주-니가타 총 3차례 만남
2021 동아시아문화도시 청소년 문화교류 '온택트 문화이음'
2021 동아시아문화도시 청소년 문화교류 '온택트 문화이음'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지난 2015년부터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된 한국의 청주와 중국 칭다오, 일본 니가타시와 청소년 문화교류 활동인 '온택트 문화이음'이 시작됐다.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이하 청주문화재단)은 지난 27일 온라인 화상회의 플랫폼을 활용해 첫 회의를 진행했다.

첫 '온택트 문화이음'의 교류도시는 대한민국 청주시와 일본의 니가타시로, 청주에서는 청주외고, 대성고, 오송중 3개 학교 청소년 10명이, 니가타시에서는 니가타중앙고등학교와 호쿠에츠 고등학교 등에서 10명이 참여했다.

2021 동아시아문화도시 청소년 문화교류 '온택트 문화이음'
2021 동아시아문화도시 청소년 문화교류 '온택트 문화이음'

랜선 문화가 익숙한 Z세대답게 화면으로 마주하고 있으면서도 금세 친해진 청주와 니가타의 청소년들은 자신들이 직접 촬영한 각자 도시의 사진을 보여주며 문화적 명소, 먹거리, 지역 축제 등을 공유했다. 또 프리토크 시간에는 서로의 학교생활과 또래 친구들 사이에 유행하는 문화 등에 대한 질문을 주고받으며 하나가 됐다. 특히 도쿄 올림픽이 한창인 시기기에 스포츠에 대한 관심사가 남달랐다.

3시간 동안 이어진 첫 '온택트 문화이음'을 통해 비슷하고도 다른 한국과 일본의 도시문화를 경험한 청주와 니가타 청소년들은 서로의 연락처를 공유하고 지속적인 연락을 다짐하며 헤어짐의 아쉬움을 달랬다.

이날 첫 만남을 시작으로 오는 31일에는 청주와 칭다오 청소년들의 '온택트 문화이음'이 진행되며 청주에서는 대성고와 청주외고, 오송고, 일신여고 4개 학교의 청소년 10명이 참여해 동아시아문화도시 간의 우정을 다진다. 이어 오는 8월 12일에는 1차에 참여했던 청주외고, 대성고, 오송중 3개 학교 청소년들이 니가타시의 새로운 친구들과 만남을 가지며 총 3차례의 '온택트 문화이음'을 마무리한다.

박상언 청주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한 영상문화교류 '온택트 문화이음'과 각 나라별 커버댄스 영상을 교환하는 '케이팝의 매력' 2가지 프로그램으로 교류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