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충남도당위원장 선출 놓고 수세 몰린 박찬주
국힘 충남도당위원장 선출 놓고 수세 몰린 박찬주
  • 유창림 기자
  • 승인 2021.07.28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유창림 기자]국민의힘 충남도당 위원장 선출을 놓고 박찬주 전 위원장이 수세에 몰린 모양새다.

출마를 선언했던 김태흠(보령서천) 의원이 28일 후보 등록을 철회하면서 우회적으로 박찬주 전 위원장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김태흠 의원은 철회의 변을 통해 "차기 도당위원장은 대한민국의 명운이 걸린 내년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 승리에 모든 것을 걸어야 하는 자리다"면서 "그래서 충남도당은 당협위원장 간담회를 갖고 정진석 의원을 추대하기로 의견을 모은바 있다"고 설명했다.

정진석 의원을 추대한 배경으로는 "경험이 풍부한 현역의원, 그것도 도지사직 출마를 생각하지 않는 분이 맡아 선거 승리에 전념해야 한다는 지극히 합리적인 결정이었다"고 전했다.

충남도지사 출마 의지를 직간접적으로 밝히고 있는 박찬주 전 위원장을 겨냥한 발언이다.

이어 "평당원인 직전 박찬주 도당위원장은 이에 불복하고 책임당원 명부 유출 등 온갖 일탈행위를 저질렀다"면서 "그러던 중 정진석 의원이 국회부의장직에 도전해야 하는 상황이 됐고, 여러 국회의원, 당협위원장들이 출마를 권해서 고민 끝에 후보등록을 하게 됐던 것"이라며 후보 등록 배경을 설명했다.

김 의원은 또 "뒤늦게 이명수 의원이 후보등록을 추가로 하면서 상황이 복잡해졌고 두 번의 도당위원장, 당의 최고위원까지 지내는 등 중앙당의 주요 당직도 두루 경험한 내가 도당위원장에 무슨 욕심이 있겠냐"며 "이전투구처럼 보이는 진흙탕 싸움 속에 끼어드는 건 적절치 않다고 판단해 충남 도당위원장 후보 등록을 철회했다"고 밝혔다.

도당 위원장에 도전하고 있는 이명수(아산갑) 의원을 지지하는 내용은 없었지만 사실상 현역 의원이 도당위원장을 맡아야한다는 의지를 분명히 한 것으로 읽힌다.

지난 19일 당협위원장 간담회 자리에서는 실제 이명수 의원의 발언을 시작으로 충남지역 현역의원들의 주도 아래 정진석 의원의 추대가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이 자리에서 '원칙'을 주장하며 반대 의사를 밝힌 박찬주 전 도당위원장의 발언으로 자리가 상당히 험악해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날 이후 주요 당직자들이 박찬주 전 도당위원장을 상대로 '대의'를 명분 삼아 양보를 권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박 전 도당위원장은 이 같은 권유를 받아들이지 않았고 충남도당내 분위기는 박찬주 전 도당위원장에게 싸늘하게 변한 것으로 관측된다.

당원 A씨는 "도당위원장 선거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모르지만 당원들 사이에서는 박찬주 전 도당위원장이 이명수 의원을 이겨도 분위기를 바꾸기 어렵다는 얘기가 돈다"면서 "당내 여론이 박 전 위원장에게 돌아선 건 분명하다"고 말했다.

도당위원장 선거는 오는 31일 충남도당 대의원 885명을 대상으로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모바일 투표로 진행된다. 투표를 통해 결정된 후보는 중앙당 최고위원회의 승인을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으로 임기는 1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