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문화재단, 10번째 매마수 문화포럼 개최
청주문화재단, 10번째 매마수 문화포럼 개최
  • 이지효 기자
  • 승인 2021.07.28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의 내일 밝힐 야간관광 가능성 확인
제10차 매마수 문화포럼 - 발제자 정강환 원장
제10차 매마수 문화포럼 - 발제자 정강환 원장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공간의 한계를 시간의 확장으로 넘어서고 음식 소비와 체류를 유도하는 야간관광은 위드코로나 시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새로운 열쇠가 될 것입니다."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이하 청주문화재단)이 28일 개최한 10번째 매마수 문화포럼에서 발제를 맡은 정강환 배재대학교 관광축제한류대학원장은 위드코로나 시대와 지역 경제 활성화의 열쇠가 '야간관광'임을 강조했다.

'도시의 미래를 밝히는 야간관광'을 주제로 온라인 화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해 진행한 이날 포럼에서 정 원장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해외관광이 여의치 않아진 상황이 오히려 지역에게는 기회가 됐다"면서 "로컬여행, 슬세권(슬리퍼와 같은 편한 복장으로 각종 여가, 편의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주거 권역) 등이 트렌드가 된 시대인 만큼 야간경제관광적 시각으로 지역을 새롭게 해석한다면 지역민은 물론 외지 관광객까지 소비와 체류를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오랜 역사를 간직한 도시 청주는 도심 곳곳 일상과 가까운 곳에 문화재들이 자리하고 있고, 근대 산업유산에서 복합문화공간으로 거듭난 전국에서도 그 사례를 찾아보기 힘든 문화제조창이라는 훌륭한 자산이 있다"면서 "이러한 자산을 바탕으로 야간과 문화라는 키워드를 접목한다면 청주를 야간관광도시로 만드는 열쇠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제10차 매마수 문화포럼 현장
제10차 매마수 문화포럼 현장

박상언 청주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침체기를 겪고 있는 지역경제에 조금이나마 희망을 발견하는 시간이 되지 않았나 싶다"며 "포럼을 통해 위드코로나 시대에도 유효한 야간관광의 잠재력과 가능성을 확인한 자리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