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안 반영… 충남민항 비상 동력 확보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안 반영… 충남민항 비상 동력 확보
  • 유창림 기자
  • 승인 2021.08.05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항설치 관계기관 협의 명시'… 다음 달 최종 확정
충남민항유치추진위원회에 참가한 도내 시민사회, 정치계, 학계 인사들이 충남민항 유치 염원 피켓을 들고 의지를 피력하고 있다. /충청남도 제공
충남민항유치추진위원회 관련 자료사진.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유창림 기자]국토교통부가 수립 중인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안)'에 충남민항(서산공항)이 포함됐다.

공항개발 종합계획은 공항시설법에 따라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공항 개발 사업 추진을 위해 5년 단위로 수립하는 공항 분야 최상위 법정계획이다.

충남민항은 이번 계획안 공항별 개발 방향 중 신공항 개발 및 기존 공항 이전 부문에 흑산공항, 백령공항, 울릉공항과 함께 일반공항으로 반영됐다.

계획안에는 충남민항과 관련 '충남 지역 항공교통 편의 제고 등을 위한 민항시설 설치 방안을 관계 기관과 협의할 것'을 명시했다. 이는 지난 5차 계획에서의 '서산비행장 민항시설 설치 타당성(수요·사업비 등)을 검토'라는 내용에서 한 단계 발전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번 계획안은 국토부가 지자체 의견 수렴을 거쳐 다음 달 최종 확정·고시할 예정이다.

충남민항은 서산시 고북·해미면 일원 공군 전투20전투비행단 활주로를 활용하고 터미널과 계류장, 유도로, 진입도로 등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는 509억 원으로, 2017년 국토교통부 사전타당성 연구 결과 비용 대비 편익이 1.32로 타당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도는 ▷서해 중부권 항공서비스 소외 지역 교통편의 제공 ▷충남혁신도시와 해미순교성지 국제성지 지정 등 미래 항공 수요 대응 ▷환황해권 성장거점 육성 등을 위해 충남민항을 조속히 건설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도는 이번 계획안 반영을 계기로 올해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 선정과 내년 기본계획 수립 예산 확보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