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다누리아쿠아리움, 양서파충류존 새로운 전시생물 소개
단양다누리아쿠아리움, 양서파충류존 새로운 전시생물 소개
  • 정봉길 기자
  • 승인 2021.09.09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아메리카에 서식하는 '안경카이만 악어'모습. /단양군청
남아메리카에 서식하는 '안경카이만 악어'모습. /단양군청

〔중부매일 정봉길 기자〕단양다누리아쿠아리움이 양서파충류존에 새로운 전시생물을 선보인다고 9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암피우마, 칼꼬리영원, 타이거살라만다 등 신규 생물 3종이 지하1층 양서파충류존 수조에 새롭게 둥지를 틀었다.

귀여움과 기괴함을 동시에 가진 두발가락 '암피우마'는 외형은 장어처럼 생겼지만 어류가 아닌 양서류로 앞, 뒤로 작은 발과 두 개의 발가락을 가지고 있다.

미국 플로리다 지역에 서식하는 암피우마는 밤에 주로 활동하는 야행성으로 작은 갑각류나 어류를 사냥하며, 최대 1미터까지 성장한다.

호랑이 무늬를 가진 '타이거살라만다'와 일본 류큐 군도에 서식하는 '칼꼬리영원'은 파충류과에 속하는 도마뱀으로 국내에선 좀처럼 보기 힘든 생물로 알려졌다.

단양다누리아쿠아리움은 2014년 처음 양서·파충류 특별 전시를 시작한 이후 현재까지 32종 60여 마리의 다양한 양서·파충류가 전시돼 또 다른 이색 볼거리로 인기를 끌고 있다.

남아메리카에 서식하며 안경을 쓴 듯 보인다 해서 이름 지어진 '안경카이만 악어'와 혀에 붙은 지렁이 모양 돌기로 작은 물고기를 사냥하는 '대형 악어거북', 화려한 색과 치명적 독을 가진 '황금 독화살 개구리' 등은 독특한 외모 덕분에 사진을 찍으려는 관람객들로 붐비기도 한다.

아쿠아리움은 지난해 국제적 멸종위기 종인 '돼지코 거북', 유전적 돌연변이가 발현돼 볼 수 있는 '흰 철갑상어'와 올해 2월 대구과에서는 유일하게 민물에서만 발견되는 냉수어종 '모오케' 등을 전시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군 관계자는 "최근 다누리아쿠아리움은 코로나블루의 슬기로운 극복을 위해 다양한 생물 전시를 통한 볼거리 확충에 세심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방문객들이 안전하게 관람을 마칠 수 있도록 철저한 방역관리에도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2년 5월 개장한 단양다누리아쿠아리움은 150개의 수조에 단양강을 비롯해 아마존, 메콩강 등 해외 각지에서 서식하는 민물고기 230종 2만3천마리를 전시하며, 지난 8월까지 257만4천388만명이 방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