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44.9% "추석 연휴때 알바 계획… 희망시급 1만140원"
20대 44.9% "추석 연휴때 알바 계획… 희망시급 1만140원"
  • 이완종 기자
  • 승인 2021.09.09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연휴 아르바이트 계획 (통계출처: 알바천국)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취업준비생 A(27·서원구)씨는 올해 추석 연휴기간 고향집에 내려가는 대신 아르바이트를 계획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이어지고 있는 코로나19로 친인척간의 왕래가 줄어들면서 자연스럽게 시간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더구나 명절 특수에 따라 시급이 높아 단기 용돈으로 부족한 생활비를 마련한다는 복안이다.

A씨는 "명절기간 일부 특수 아르바이트의 경우 단기간 평균적으로 시급이 높다"며 "이미 인기있는 아르바이트 자리는 마감된지 오래"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이후 같은 생각을 하고 있는 사람이 늘어나면서 아르바이트 자리를 구하기가 더 어려워 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이 20대 1천482명을 대상으로 '추석 아르바이트' 관련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44.9%가 추석 연휴 기간 아르바이트 근무를 계획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취업준비생의 경우 대학생(44.4%), 직장인(37.7%)보다 소폭 높은 47.8%의 응답률을 기록했다.

추석 연휴 아르바이트를 계획하는 이유로는 기존에 근무 중인 아르바이트를 지속하는 경우(47.1%, 복수응답)를 제외하고는 '단기로 용돈을 마련하기 위함(33.8%)'이 가장 컸다.

다음으로 여행 경비, 등록금 등 목돈 마련(23.9%) ▷특별한 계획이 없어서(25.9%) ▷코로나19로 인한 실업, 휴직 등으로 부족한 수입을 채우기 위해(20.3%) ▷추석 연휴 아르바이트의 시급, 급여가 높아서(15.5%) ▷친척들과의 만남, 잔소리를 피하고 싶어서(6.0%) ▷추석 연휴 알바자리가 늘어난 것 같아서(5.0%) 순이다.

추석 연휴 아르바이트 구직 시 고려하는 사항으로도 '시급'이 72.3%(복수응답)의 압도적인 응답률로 1위를 차지했다.

20대가 희망하는 추석 연휴 아르바이트 시급은 평균 '1만140원'으로, 추석 시즌 아르바이트를 통해 목표하는 총 알바비는 평균 '34만9천원'이었다.

알바비는 '용돈(69.3%, 복수응답)'으로 쓰거나 비상금, 적금 등으로 '저축(56.1%)'하겠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그 뒤를 ▷여행, 전시회, 콘서트, 캠핑, 게임 등 '문화·여가(32.8%)' ▷월세, 관리비, 공과금 등 '주거비(26.2%)' ▷등록금, 인터넷 강의 등 '교육(25.7%)' ▷명품, 의류 등 '쇼핑(22.3%) 등도 뒤따랐다. 주식, 코인, 펀드 등 투자 원금으로 활용하겠다는 응답도 8.3%에 달했다.

명절 시즌에 특화된 아르바이트 업직종 중 추석 연휴에 가장 일하고 싶은 알바를 고르게 하자 '매장관리·안내(76.2%, 복수응답)'가 1위로 집계됐다. 그 뒤를 ▷포장·제조(39.5%) ▷판매·판촉(39.2%) ▷유통·생산(13.1%) ▷배송·배달(6.2%) 등이 이었다.

추석 연휴 기간 동안 아르바이트 외 다른 계획으로는 '집에서 휴식(79.1%,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