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랑어리연꽃에 앉은 잠자리
노랑어리연꽃에 앉은 잠자리
  • 김명년 기자
  • 승인 2021.09.09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 낮 최고기온이 29도를 기록한 9일 충북 청주시 한국교직원공제회관에 조성된 연못에서 잠자리가 노랑어리연꽃위에 앉아 숨을 고르고 있다. 노랑여리연꽃은 해가 뜨면 피고 오후가 되면 시든다. /김명년
청주 낮 최고기온이 29도를 기록한 9일 충북 청주시 한국교직원공제회관에 조성된 연못에서 잠자리가 노랑어리연꽃위에 앉아 숨을 고르고 있다. 노랑여리연꽃은 해가 뜨면 피고 오후가 되면 시든다. /김명년

[중부매일 김명년 기자] 청주 낮 최고기온이 29도를 기록한 9일 충북 청주시 한국교직원공제회관에 조성된 연못에서 잠자리가 노랑어리연꽃위에 앉아 숨을 고르고 있다. 노랑여리연꽃은 해가 뜨면 피고 오후가 되면 시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