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위 정세균, 민주 대선 경선 후보직 중도사퇴
4위 정세균, 민주 대선 경선 후보직 중도사퇴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1.09.13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 승부처 '호남 경선' 앞두고 이낙연 단일화
정세균
정세균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3일 대선 경선 후보직에서 중도 사퇴했다.

1차 슈퍼위크에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에 밀려 4위로 추락한 것이 중도사퇴의 배경으로 보인다.

민주당 대선 경선 레이스는 기존의 6파전에서 5파전으로 재편됐다.

정 전 총리는 이날 "평당원으로 돌아가 백의종군 하겠다"고 밝혔지만 그의 지지층이 선두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지원할지, 아니면 추격자인 이낙연 전 대표를 밀어줄지 관심이 집중된다.

특히 전북 출신 정 전 총리가 민주당 '안방'인 호남에서의 오는 25∼26일 순회경선을 앞두고 물러나면서 전남 출신 이낙연 전 대표와의 간접 호남후보 단일화 효과가 있을지 주목된다.

겉보기에 호남 민심은 아직 특정 후보에 압도적인 지지를 몰아주지 않는 분위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