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립대학 최초 무상교육 충남에서 첫 발
공립대학 최초 무상교육 충남에서 첫 발
  • 황진현 기자
  • 승인 2021.09.15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충남지사와 김용찬 충남도립대학교 총장이 15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충남도립대학교 2022학년도 신입생 전학기 전액 장학금 지원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황진현
양승조 충남지사와 김용찬 충남도립대학교 총장이 15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충남도립대학교 2022학년도 신입생 전학기 전액 장학금 지원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황진현

[중부매일 황진현 기자]평등한 고등교육 기회 제공을 위해 공립대학 최초 무상교육이 충남에서 첫 발을 내디딘다.

양승조 충남지사와 김용찬 충남도립대학교 총장은 15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충남도립대학교 2022학년도 신입생 전학기 전액 장학금 지원'을 선언했다.

전국 최초 2021학년도 신입생 전체에게 한 학기 전액 장학금을 지급한데 이어 이번에는 신입생 전학기 장학급 지급을 결정했다.

이는 등록금 부담 경감 등 경제 여건에 관계없이 평등한 고등교육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는 공감대와 코로나19 장기화로 생계에 부담을 겪고 있는 학부모 부담을 덜고 학령인구 감소 추세 속에 우수 인재를 유치하기 위해 추진됐다.

실제 2022학년도 입학자원은 약 41만 명으로 전년 대비 1만 6천800여명이 부족한 상황이다. 전체 모집인원(일반+전문대) 49만 명 대비 입학자원은 약 8만 5천명이 부족한 것으로 예측된다.

내년도 충남도립대 신입생 정원은 476명으로 등록금 수납 총액은 11억 5천600여만원이 될 전망이다.

이 중 63%인 299명이 등록금(7억 2천885만원)에 해당하는 교내·외 및 국가 장학금을 받게 된다. 나머지 부족한 장학금 4억 2천800여만원은 도가 지원한다.

도는 이번 장학금 지원이 신입생에 그치지 않고 2024학년도 전체 학생으로 점진적으로 확대, 대학 무상교육을 완성한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으로는 2022학년도 신입생 전원(4억 2천만원 지원), 2023학년도 1·2학년(8억 5천만원 지원), 2024학년도 1·2·3학년(10억 2천만원 지원)에게 전액 장학금을 지원한다.

현재 인문계열 신입생의 1인당 등록금은 106만원, 자연·공학계열은 129만원이다.

양승조 지사는 "지방소명과 인구의 수도권 집중이 가속하는 상황에서 혁신적 처방인 국·공립대 무상교육 정책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전국 최초 3대 무상교육을 선도한 충남이 이제는 고등교육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대학으로 확대해 이를 선도하려 한다"고 말했다.

김용찬 총장은 "대학 재학생 절반 이상은 졸업 후 지역에 정착해 지역 발전에 보탬이 되고 있다"며 "지방인재 육성을 위해 고등교육 공공성을 확대하고 평등한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