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당일, 고속도로 양방향 정체 극심
추석 당일, 고속도로 양방향 정체 극심
  • 윤소리
  • 승인 2021.09.21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 새벽까지 혼잡… 대전→서울 3시간 40분 소요

[중부매일 윤소리 기자] 추석 당일인 오늘, 성묘와 친지 방문 등 귀성과 귀경이 혼재해 고속도로 혼잡이 극심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도로교통공사에 따르면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향하는 차량이 42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향하는 차량은 48만대 가량으로 예상된다. 

아침부터 시작된 고속도로 정체는 15~16시 최대 혼잡을 보이다 귀성방향 20~21시, 귀경방향은 최대 내일 2시께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11시 기준 서울에서 대전까지(요금소 기준) 2시간 40분, 대전에서 서울까지 3시간 40분 가량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10시 기준 경부선 서울방향 청주-옥산구간 정체로 서행하는 구간이 있고 중부선 하남방향 서청주-오창부근, 증평-진천터널 부근서 정체를 보인다.

추석 당일 교통량이 급증해 사고의 위험이 높아 운전자의 주의가 필요하다. 다른 사고 속보와 정체 구간을 확인하려면 로드플러스(www.roadplus.co.kr)를 확인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