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총 "충북도교육청 납품 비리 의혹, 김병우 교육감이 결자해지해야"
충북교총 "충북도교육청 납품 비리 의혹, 김병우 교육감이 결자해지해야"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1.09.23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박성진 기자] 충북도교원단체총연합회가 검찰이 수사하는 충북도교육청의 납품 비리 의혹과 관련,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의 결자해지를 촉구했다.

충북교총은 23일 성명을 내 "이번 납품 비리에 교육감 측근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교육청의 최종 결재권자인 김병우 교육감 스스로가 중대한 위기상황임을 인식하고 교육가족에게 진실성 있는 사과와 함께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 16일에 있었던 도교육청 초유의 압수수색은 충북교육에 치욕의 날이 아닐 수 없다"며 "김 교육감은 충북교육의 수장으로서 사법기관에 자진출두해 납품 비리 의혹의 진상을 상세하게 밝혀 하루빨리 충북교육이 정상화하는 데 노력하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청주지검은 지난해 2월 충북지역의 한 시민단체가 김병우 교육감을 직권남용 등으로 고발한 사건을 수사하면서 전직 도교육청 간부 등 4명의 자택과 도교육청 재무과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또 도교육청 발주 기자재 공급 계약 과정에서 불법 수수료를 챙긴 지역 건설업자를 구속했다. /박성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