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홍식 충주 3·1운동기념사업회 대표 '역사도시 충주의 발자취와 기억' 출간
전홍식 충주 3·1운동기념사업회 대표 '역사도시 충주의 발자취와 기억' 출간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1.09.24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조선시대 충주읍성을 중심으로 형성되고 발전한 도시역사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 요구는 높은데 비해 이를 뒷받침해 줄 역사 연구는 미흡한 실정이다.

이런 가운데 충주지역 올바른 역사 세우기에 매진하고 있는 전홍식 충주3·1운동기념사업회 대표가 충주의 역사를 알리고 시민들과의 기억 공유를 위해 '역사도시 충주의 발자취와 기억'이라는 책을 발간했다.

5장으로 구성된 이 책은 조선초기 도시건설로부터 일제강점기를 거쳐 해방 이후까지의 시간적 범위와 대림산, 금봉산, 계명산과 한강, 달천으로 이어지는 충주분지를 공간적 범위로 해 도시의 역사를 기록했다.

또 충주역사의 근원과 핵심에 해당하는 현재 성내동의 읍성을 중심으로 한 도시공간의 변천을 살펴보고 이어 동서남북 4대문 밖의 길을 따라 역사적 장소와 공간의 변화를 살펴보는 방식으로 서술했다.

전 대표는 "현재의 성내동과 그 인근의 역사도시 공간을 시민들의 뜻과 힘을 모아 보존하고 복원해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미래도시로 발전시켜 후대에게 물려줘야 함에도 오히려 훼손, 파괴, 방치되고 있고 역사왜곡까지 이뤄지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이 책 발간을 통해 충주의 발자취를 기록, 정리하고 도시의 역사를 새로 정립해 역사도시 충주에 대한 인식의 전환이 이뤄지는 단초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또 "지역의 역사를 미술사적 측면에서만 바라보는 근시안적 관점에 대해 근본적인 문제를 제기함으로써 지난 시간에 대한 반성과 성찰을 통해 역사도시 공간이 교육, 체험, 문화, 관광, 여가활용 등 시민과 함께 하고 시민 속에 살아있는 도시공간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조금이나마 기여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전홍식 대표는 한국교통대학교에서 '식민통치전략과 도시공간의 변화'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국교통대학교와 충북대학교, 중앙경찰학교 등에서 강의했으며 저서로는 '일제침략과 강점시기 충주지역사사'가 있다.

충주지역사회연구소장과 류자명선생기념사업회이사, 충주3·1운동기념사업회 대표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