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도내는 충청권 광역철도망, 내달 노선 검토 착수
속도내는 충청권 광역철도망, 내달 노선 검토 착수
  • 남궁형진 기자
  • 승인 2021.09.27 17:4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충북도 용역 실시… 오송-청주공항 영향·경제성 평가

[중부매일 남궁형진 기자] 충청권 광역철도망 노선 확정을 위한 조사가 다음 달부터 본격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27일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국가철도공단은 오는 28일까지 대전~세종~충북 광역철도 사전타당성조사 용역 입찰을 진행한다.

용역 수행 업체는 이 구간이 속한 지역 사회경제지표 분석 등 기초자료와 지역 현황, 관련 개발계획, 총 사업비 등 비용과 수송 수요, 편익, 정책성 등을 분석한다.

특히 충북선 활용 노선과 청주도심 경유 노선 중 경제성과 지역발전 영향 등을 확인해 오송~청주공항 노선을 확정할 계획이다.

국토부 등은 다음 달 6일 개찰을 통해 업체를 선정하면 곧바로 용역을 실시, 내년 말까지 사전타당성 조사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충북도 역시 대전~세종~충북 광역철도 운행(노선, 시스템) 대안 검토 연구용역 업체를 모집하고 있다.

개찰일은 오는 28일로 도는 다음 달 초 업체 계약을 마친 뒤 곧바로 용역에 착수할 방침이다.

용역 수행 기관은 대전·세종·충북 광역교통현황과 수요, 경제성 등 분석과 운행 노선 대안 검토, 광역철도 운영 사례, 정책제언 등을 한다.

구체적으로 노선 별 역 간 거리와 비용, 대전 지하철 1호선과의 연계성 등을 조사해야 한다.

용역 기간은 6개월로 도는 국토부 사전 타당성 조사 전 자체 검토를 마쳐 충청권 광역철도 최적 노선을 제시할 예정이다.

또 국토부 조사에서 청주도심 통과 노선이 반영되지 않을 경우 이에 대한 대응 전략으로도 삼을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대전~세종~충북 광역철도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 업체를 모집하고 있다"며 "유찰 등 가능성이 있지만 10월 중 업체 선정을 마친 뒤 곧바로 용역에 돌입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도 관계자 역시 "다음 달 업체 선정을 마친 뒤 충청권 광역철도 대안 검토 연구 용역을 곧바로 시작할 것"이라며 "국토부 사전타당성 조사 전 자체 용역을 끝내 의견과 대안을 제시할방침"이라고 말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7월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을 확정 고시했다.

당시 충청권이 공동 건의한 대전~세종~충북 광역철도 노선이 포함됐지만 청주도심 경유 노선은 경제성 등을 검토해 결정하기로 했다.

이후 국토부는 이 노선을 포함한 5개 노선을 4차 철도망 계획 비수도권 광역철도 선도사업으로 선정하고 우선 추진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ᆢᆢ 2021-10-04 13:34:23
시내 안쪽통과 꼭 반영시켜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