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차 진입 불가 학교' 세종 중학교 1곳 등 전국 총 9개교
'소방차 진입 불가 학교' 세종 중학교 1곳 등 전국 총 9개교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1.09.29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평소방서가 산불과 들불화재 진압을 위해 소방차량에 산불진화용 고압분무장치를 설치했다. / 증평소방서 제공
소방차 관련 자료사진.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박성진 기자] 학교에 화재가 발생했을 때 소방차가 들어가지 못하는 학교가 세종에 있는 중학교 1개교 등 전국에 총 9개교인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이탄희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소방차 진입 불가 학교'는 세종에 1개교, 서울·경남·경북·전남에 각각 2개교 등 총 총 9개교다.

이는 전국에 있는 학교 중 일부만 점검한 결과로, 전수조사를 시행하면 진입 불가 학교의 숫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교육부는 지난해부터 소방청과 합동으로 '소방차 진입 불가 학교'를 조사하고 있으나 전국 모든 학교가 아닌 시·도별로 일부 학교만 임의로 선정해 조사하고 있다. 학교안전법과 교육시설법에 '소방차'에 대한 근거 규정이 미비하기 때문이다.

문제는 학교 화재가 줄어들고 있지 않다는 점이다.

최근 5년(2016~2020년) 간 전국에서 학교 화재는 총 591건으로, 매년 100건 이상 꾸준히 발생했다. 이 중 초등학교가 최다인 41.1%를 차지했다. 이 기간 사상자는 총 35명으로 매년 늘어나고 있으며 재산 피해액은 총 81억6천만원에 달한다.

이 의원은 "학교 화재가 해마다 발생하고 있으며,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가 증가하고 있다"며 "학생들의 안전이 언제나 최우선인 만큼 즉시 전수조사를 시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성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