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공예비엔날레, 주한 프랑스대사도 매료
청주공예비엔날레, 주한 프랑스대사도 매료
  • 이지효 기자
  • 승인 2021.10.06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품·전시공간 등 미적감각에 감동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2021 청주공예비엔날레 초대국가의 날에 방문한 주한 프랑스대사와 주한 프랑스문화원장이 작품과 전시공간에 매료됐다.

6일 프랑스를 주빈국으로 한 초대국가의 날 프로그램에 참석한 필립 르포르 주한 프랑스대사와 루도빅 기요 주한 프랑스문화원장은 전시를 둘러보는 내내 감탄했다.

이날 오전 비엔날레 주 전시장인 문화제조창에 도착한 필립 르포르 대사와 루도빅 기요 원장은 공간의 규모와 문화제조창이 가진 역사에 깊은 관심을 보였다.

한글 넥타이를 매고 올 정도로 한국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낸 필립 르포르 대사는 담배를 생산하는 공장으로 쓰이다가 시민을 위한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한 문화제조창의 스토리에 "도시의 미래를 바꿀 정도로 문화에 대한 애정과 자긍심을 가진 청주가 개최하는 비엔날레에 프랑스가 주빈국으로 초대됐다는 점에서 매우 뜻 깊다"며 "이곳에서 프랑스의 예술가들을 소개할 수 있게 해준 청주시와 비엔날레 조직위 모두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는 말을 전했다.

특히 초대국가관에서 선보이는 모국의 공예작가 35명의 159점의 작품을 하나하나 세심히 둘러본 필립 르포르 대사는 "작품도 작품이지만, 그 작품의 형태와 기법은 물론 그 속에 담긴 철학까지 엿보이도록 전시 공간을 구성한 비엔날레 측의 탁월한 미적 감각에 매료됐다"며 "전통부터 현대까지 공예를 이어가는 점에 있어서 그 어떤 나라보다 강국인 한국에 모국의 현대공예를 선보일 수 있다는 점이 더 큰 의미로 다가온다"고 덧붙였다.

조직위원장인 한범덕 청주시장은 필립 르포르 대사의 말에 고마움을 표하며 "유네스코 본부가 파리에 있고 청주에는 이제 곧 유네스코 국제기록유산센터가 건립된다"며 "이미 청주와 프랑스는 '직지'로 깊은 연관이 있는 만큼 '직지'와 '공예비엔날레'를 토대로 더 활발히 문화교류를 이어가 양국의 우의가 더 돈독해지길 기원한다"고 화답했다.

이날 초대국가의 날 프로그램은 프랑스 와인을 통해 프렌치 공예를 엿보는 이수정 소믈리에 강연으로 이어졌다.

오는 13일 마지막 초대국가의 날이 진행될 예정으로 셰프이자 요리 칼럼니스트인 박찬일과 함께하는 프랑스 요리 강연이 온라인으로 펼쳐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