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건강한 장수 돌연변이체 발견
KAIST, 건강한 장수 돌연변이체 발견
  • 박재원 기자
  • 승인 2021.10.06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박재원 기자] 특정 돌연변이를 통해 인체에 건강한 장수를 유도하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대학 생명과학과 노화분자유전학 실험실 이승재 교수 연구팀이 가늘고 길게 사는 종양 억제 유전자에 특정 돌연변이를 도입해 장수를 유도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6일 밝혔다.

단순히 수명을 늘리는 것이 아닌 건강하게 장수하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기술원은 설명했다.

연구팀은 노화 연구에서 많이 사용되고 수명이 3주 정도로 짧은 '예쁜꼬마선충'을 이용해 인슐린과 인슐린 유사 성장인자가 감소된 상황에서 종양 억제 유전자인 'PTEN'의 유전자 서열 하나를 바꾸면 장수와 건강을 모두 얻을 수 있음을 발견했다.

이번에 발굴한 변이는 장수는 감소시키지 않으면서 노화된 개체에서 건강은 유지하도록 생명체의 기능을 재조정했다.

연구팀은 종양 억제 유전자 PTEN이 건강한 장수유도에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줘 이를 적절히 조절하면 건강 장수를 유도해 초고령화 사회 문제를 해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리더연구과제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고 과학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 (Nature Communications)'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