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희 닥종이 미술관 반드시 필요한 이유
김영희 닥종이 미술관 반드시 필요한 이유
  • 중부매일
  • 승인 2021.10.06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경갑수 제천원도심활성화 모임 대표

제천시립미술관 건립과 관련한 제천시와 제천 미술협회와의 갈등이 이제는 그 도를 넘어 돌이킬수 없는 관계로 치닫고 있다.

시립미술관 건립과 관련한 내용은 전 중앙동장으로 재직하던 시기부터 거론돼 왔다.

이에 그 누구보다 이 내용을 잘 알고 있기에 현재의 갈등을 너무나도 안타깝게 생각한다.

중재와 협상을 유도해 갈등을 봉합해야할 지역의 일부 단체장과 선출직 공직에 입문하고자 하는 분들의 부채질성 발언이 오히려 갈등을 부축이고 있다.

결국 회복할 수 없는 관계로 발전되어 가고 있는 형국이다. 우리 모두 한번은 반성 해야할 일이 아닌가 싶다.

제천시 행정의 중심은 모든 시민의 행복 추구가 중점이 되어야 한다.

미술협회의 중점 요구와 시의 시립미술관 건립 추진 중점이 다소 차이가 있다며 양측은 서로 해결점은 찾으려 하지 않은채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그렇다고 제천 지역내에서 해결해야할 일들을 충북도청으로 중앙의 문체부로 찾아 다니며 제천시의 미술관 설립 반대를 외치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

제천 도심권역으로의 관광객 유치와 도심 재생사업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는 취미 생활이 아닌 생존권 차원의 몸부림이다.

이러한 테마중 하나로 제천과 인연이 깊으면서도 국제적으로 인지도가 높은 세계적 닥종이 예술가인 김영희 선생의 작품을 기증받아 시내 중심권역에 미술관을 건립하는 것은 테마형 관광을 할수 있는 좋은기회라 할 수 있다.

또한 김영희 선생의 작품을 상시 관람할 수 있어 이곳을 찾는 관람객이 지역을 관광할 수 있는 선 순환적 관광 테마의 일환으로 추진될 수 있다는 생각마저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를 단순하게 특혜성 개인 미술관이라 치부하고 이를 반대하는 것은 온당치 않다.

구 노인종합복지관 건물은 매각 처분을 하지 않고 공공건물로 활용하려면 낡고 협소해 어떠한 방식으로든 목적성에 맞는 리 모델링을 해야 한다.

그 비용 또한 현재 미술관으로 활용하기 위한 리 모델링 비용만큼 소요 될 것이며, 이러한 공공건물에 대한 유지 운영비 및 지원비 역시 적지 않다.

이에 미술협회가 주장하는 리 모델링 비용과 운영비 지원 예산이 많다고 주장하는 것은 합리적인 주장이 아니라는 생각이다.

게다가 아무리 기증이라 하여도 세계적 명성이 있는 작가의 작품을 기증 받으면서 공짜로 받으려고 하는 것은 말도 않되는 주장이라 보여진다.

400여점의 기증 예술품. 보상금 10억원이 많다고 생각하면 많다고 생각 할수도 있다. 하지만 역으로 생각하면 작가의 명성이나 경륜 등으로 볼 때 많은 금액이라고는 볼 수 없다.

특히 공산품처럼 정가가 정해지지 않은 미술품 등 예술품의 가격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아는 전문가적인 식견이 있는 미술협회에서 이러한 주장을 한다는 것이 아이러니 할 뿐이다.

미술협회 및 비대위에서 자신들의 주장이 옳다고 시민의 권리로서 미술관 건립을 반대하는 것처럼, 지역의 많은 단체와 시민들이 김영희 작가의 미술관을 건립하는 것에 찬성하는 것도 제천시민의 권리인 것이다

또한 시민의 한 사람으로 볼 때 제천은 어떠한 시도라도 해야할 시기 인 것이다.

설사 그것이 실패하더라도 두려워 하지 않고 추진해야 한다.

경갑수 제천원도심활성화 모임 대표
경갑수 제천원도심활성화 모임 대표

단체의 명분만을 위해 제천의 장래와 도심 활성화를 위한 그 어떠한 시도도 못하게 하는 우매한 일은 하지 말아야 한다.

이제 더 이상 갈등의 골을 깊이 파지 않고 함께 좋은 결말을 맺을 수 있도록 서로 한발씩만 물러서는 모습을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