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노선 갈등, 지역개발 큰 그림 그려야
철도노선 갈등, 지역개발 큰 그림 그려야
  • 중부매일
  • 승인 2021.10.12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가 확정된 29일 화물열차가 오송~청주간 충북선을 달리고 있다. / 김용수
충북선 관련 자료사진. /중부매일DB

충북선 철도고속화사업은 몇해전까지만 해도 지역 숙원사업에서 앞순위를 차지할 정도로 지역의 관심사였다. 곡절 끝에 고속화사업이 결정된 이후에도 오송 연결선 등 지역의 이슈에서 빠지지 않았다. 여기에는 제천과 충주지역 통과 노선과 관련된 갈등도 한몫했다. 노선에 따라 주변 이해관계가 엇갈릴 수 밖에 없다보니 그럴만 한 것도 있었지만 엉뚱한 주장도 없지 않았다. 철도노선으로 다른 이득을 취하려는 욕심을 보이는 경우도 있었다. 지역개발의 큰 그림은 안중에 없고 눈앞의 이익만 따져서 생긴 일들이다.

최근 충주에서는 충북선 고속화노선을 두고 지역 주민들간에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 국토부가 정한 기존 노선이 도심을 반토막낸다며 일부 주민들이 노선변경을 요구하자 이에 반대하는 주민단체들이 공개적으로 반발하고 나섰다. 노선통과 동네별로 대립 양상을 보이는 이번 노선갈등은 내년 지방선거로 인해 더 커지는 모양새다. 이를 보면 지난 2019년 동충주역 유치 논란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다. 지역발전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할 일에 정치적 잣대가 동원될 수 있고, 결국 제 발등을 찍을 수 있다는 얘기다.

철도 노선이 통과하는 지역이야 이에 따른 불이익을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 서로 노선을 미루는 것도 이 때문이다. 그러나 지역 전체를 따졌을 때 가장 적합하고 효율적인 노선이라면 감수해야만 한다. 마냥 떠밀고 반대한다고 될 일이 아닌 것이다. 문제는 이같은 판단과 수용이 이뤄지려면 그에 상응하는 설명과 이해, 결정과 보상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우리동네만 따져서도 안된다. 철도사업의 특성상 전체 노선과 모두의 손익을 고려해야 한다. 충북선 노선은 충북 전체의 이해를 바탕으로 결정돼야 한다.

여기에는 당연히 노선연계 등 운영의 효율성이 포함돼야 한다. 필요하다면 사업시작 단계에서 노선과 관련된 주장을 할 수 있다. 검토가 미진했거나 고려가 충분하지 못한 부분은 적극 건의하는 게 맞다. 그러나 이런 일들은 절차라는 범위를 벗어나지 않는 선에서 이뤄져야 한다. 과도한 발목잡기로 지역개발에 차질을 빚거나 불필요한 갈등을 일으키는 정도까지 가서는 안된다. 충주만해도 2019년 유치운동 찬반 격돌로 지역여론이 갈라지고 지역 역량만 약화되지 않았는가. 결코 이런 일들이 되풀이돼서는 안된다.

지역의 분열과 이미지 추락 등 보이지 않는 피해도 상당했다. 논란을 피할 수 없고 거쳐야 한다면 이에 따른 후유증을 최소화해야만 한다. 이는 지자체의 몫이다. 주민과 지역의 피해가 불보듯한데도 눈치만 본다면 제 역할을 포기한 것과 다르지 않다. 갈등이 더 커지기 전에 양측 주장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내놓아야 한다. 어떤 것이 지역에 더 도움이 되고, 사업추진 등을 감안할 때 어떤 선택을 하는 게 옳은 지 살필 수 있게 해야 한다. 그런 노력이 뒷받침돼야 지역개발의 큰 그림을 지역민이 함께 그릴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