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자통신연구원, 가축 감염병 실시간 감지 '아디오스' 개발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가축 감염병 실시간 감지 '아디오스' 개발
  • 박재원 기자
  • 승인 2021.10.14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박재원 기자] 구제역 등 가축의 각종 질병 상황을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정보통신기술(ICT)이 개발됐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SDF 융합연구단이 축산 분야에 ICT를 접목해 질병 현황을 전 주기에 걸쳐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플랫폼 '아디오스(ADiOS)'를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국내 축산 현장은 축사 간 거리가 짧고 밀집 사육이 이뤄져 전염병이 발생하면 급속도로 확산하는 문제가 있다.

연구진이 개발한 플랫폼은 가축이 질병에 걸렸을 때 내는 소리와 행동 변화 등 관련 데이터를 수집해 이상 징후를 감지하는 알림 기술이 탑재돼 있다.

인공지능(AI)과 센서로 가축을 모니터링, 분석하면서 조기에 감염 여부를 파악해 신속히 대응할 수 있어 확산을 막을 수 있다.

이상 징후가 발생한 농가에는 방역관이 파견돼 현장에서 진단 키트로 실제 감염 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

플랫폼은 감염병 발생 이전과 이후 상황을 비교할 수 있는 데이터도 제공해 역학 조사 활용성을 높일 수 있다.

현재는 돼지 구제역을 기반으로 연구가 이뤄졌지만 소, 닭 등 다른 가축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고병원성조류인플루엔자(HPAI) 등 기타 질병에도 기술과 플랫폼을 쉽게 접목할 수 있다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플랫폼은 정부(농림축산검역본부)가 운영하는 국가가축방역통합시스템(KAHIS)과 연동할 수 있고 질병 진단, 출입·보안·방역 관리 등 민간영역에서도 활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