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파 판정 의혹으로 얼룩진 전국체전 핸드볼 결승전
편파 판정 의혹으로 얼룩진 전국체전 핸드볼 결승전
  • 정세환 기자
  • 승인 2021.10.14 18:53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세환 기자] 제 102회 전국체육대회 핸드볼 결승전에 출전한 청주 일신여자고등학교 선수 3명이 석연치 않은 이유로 퇴장당한것이 패배로 이어지면서 충북선수단이 편파 판정 의혹을 제기했다.

14일 충북도체육회에 따르면 일신여고 핸드볼 팀은 이날 경주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여고부 결승전에서 상대 강원 황지정보고에 26대 25로 패했다.

일신여고는 이날 경기 종료 3분여 전까지 24대 22로 리드하며 금메달을 눈앞에 뒀지만 선수 3명이 잇따라 퇴장, 수적 열세를 이기지 못했다.

문제는 심판의 석연치 않은 판정이다.

일신여고의 수비 상황에서 상대 선수가 잇따라 일신여고 선수들과 부딪혔고 선수들이 넘어진 상황에서 주심은 일신여고 선수가 고의적으로 넘어졌다고 판단해 3명을 연달아 퇴장시켰다.

7명의 선수가 쉴 새 없이 코트를 뛰어다니고 경기 막바지 체력 소모가 적지 않은 상황에서 1명의 선수만 없어도 격차가 큰 상황에서 3명 퇴장은 치명적이었고 결국 일신여고 선수들은 통한의 눈물을 흘려야 했다.

일신여고 감독이 주심에게 소청을 제기했지만 심판 판정에 이의 제기할 수 없다는 명목으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상대 감독이 대한핸드볼협회 간부인 점 역시 편파 판정 의혹을 부채질 한다.

도 체육회는 황지정보고 감독이 대한핸드볼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어 심판이 눈치를 본 것 아니냐고 의심하고 있다.

일신여고 선수단은 이번 주 내로 대한체육회에 공식 문의할 예정이다.

이두규 핸드볼 전임지도자는 "경기 내내 승패에 영향을 줄 수 있는 파울은 전혀 없었다"며 "경기 종료 직전에 나온 판정은 쉽게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또동 2021-10-24 20:45:29
기사보고 경기를 다시 봤는데 어떤게 오떤 부분이 오심인거죠?

어처구니 2021-10-18 17:18:16
두번다시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확실한 조사가 필요합니다. 전국체전이라는 국내에서 규모가 가장 큰 대회에서 그것도 결승전에서 이런 일이 발생한다는건 대한핸드볼협회를 정식으로 조사 요청해야 합니다

허남군 2021-10-15 09:51:42
뒷끝없는 조사들어갑니다

팬더 2021-10-14 21:50:56
어처구니가 없습니다 아직두 이런현실이 한탄스럽습니다

최@서 2021-10-14 21:48:42
경기 보는 내내 이상하다 생각했는데 재경기나 진실규명이 필요하다 생각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