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예당호·대흥슬로시티 ·봉수산자연휴양림 무장애 관광기반 조성
예산군, 예당호·대흥슬로시티 ·봉수산자연휴양림 무장애 관광기반 조성
  • 유창림 기자
  • 승인 2021.10.15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당호 출렁다리 2차 현장심사가 진행되고 있다. /예산군
예당호 출렁다리 2차 현장심사가 진행되고 있다. /예산군

[중부매일 유창림 기자]예산군의 대표 관광지인 예당관광지, 대흥슬로시티, 봉수산자연휴양림(수목원)이 문화체육관광부가 선정하는 '2022년도 열린관광지 조성사업'에 선정됐다.

'열린관광지 조성사업'은 장애인, 고령자, 영유아 동반가족, 임산부 등 이동 취약계층의 관광지 내 이동 불편을 해소하고 관광지점별 체험형 관광 콘텐츠 개발, 온·오프라인을 통한 무장애 관광 정보 제공, 무장애 인식 개선교육 등을 통해 전 국민의 관광 여건을 쉽고 편리하게 만드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은 15개 지방자치단체, 42개 관광지점이 공모에 지원한 가운데 1차 서류심사와 2차 현장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이 이뤄졌다.

군은 사업 선정에 따라 내년에 15억원(국비7억5000만원)을 투입해 관광 약자를 위한 시설개선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문화관광과 황규주 담당자는 "예당호 출렁다리와 대흥슬로시티, 봉수산휴양림(수목원)을 연계한 무장애 관광코스를 조성하고 관광약자를 위한 관광콘텐츠를 마련할 계획"이라며 "누구나 편하게 찾을 수 있는 아름다운 관광지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본격적인 사업계획은 오는 12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의 컨설팅 후 확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