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엔날레 이모저모 (10월 15일)
비엔날레 이모저모 (10월 15일)
  • 이지효 기자
  • 승인 2021.10.16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네스코한국위원회 한경구 사무총장
세계·인류가 당면한 '공생' 문제 풀어낸 공예비엔날레 높이 평가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한경구 사무총장(우측)이 임미선 예술감독의 설명을 들으며 관람하고 있다.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한경구 사무총장(우측)이 임미선 예술감독의 설명을 들으며 관람하고 있다.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폐막을 이틀 앞둔 15일 유네스코한국위원회 한경구 사무총장이 비엔날레를 찾았다. 조직위원장인 한범덕 청주시장과 함께 '공생의 도구'를 주제로 한 비엔날레 전시를 두루 둘러본 한 총장은 "'공생'이야 말로 팬데믹 시대 세계와 인류가 당면한 현안"이라면서 "그 문제 관해 '공예'로 이슈를 제기하고 의제를 세팅하고, 담론을 주도한 비엔날레를 높이 평가한다"는 소감을 밝혔다.

한 사무총장은 "유네스코에서도 한국위원회는 모범적인 구성원으로 통하는데 청주 역시 대한민국 첫 법정 문화도시 가운데서도 모범으로 꼽히는 문화도시다. 그런 청주가 이제 '공예'로도 '공생'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 기대한다"며 "나아가 평생교육 분야로도 접목해 전 생애 누구나 공예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도시가 되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2021청주공예비엔날레 3만번째 입장객 김부선씨가 한범덕 시장과 함께 기념촬영 하고 있다.
2021청주공예비엔날레 3만번째 입장객 김부선씨가 한범덕 시장과 함께 기념촬영 하고 있다.

청주 김부선씨 3만번째 입장객 됐어요

2021 청주공예비엔날레가 15일 오후 4시 20분 현장 관람객 3만명을 돌파했다. 3만번째 입장해 비엔날레 파트너사인 에어로케이의 청주-제주 왕복 항공권 2매를 증정받게 된 주인공은 김부선(청주 율량동)씨.

2011년 비엔날레 당시 도슨트로 활동한 적 있었던 김씨는 "도슨트로 활동한 이후 매번 비엔날레를 관람했었는데, 올해 놓칠까 싶어 부지런히 왔다가 이런 행운까지 얻게 됐다"며 "이번 비엔날레는 더 특별한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달 22일 1만번째 입장객 탄생에 이어 이달 4일 2만번째 입장객을 돌파했고 오는 17일 폐막을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